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옥중 조사' 거부한 MB…천안함 46용사에 '옥중 페북'

MB, 천안함 폭침 8주기에 첫 옥중 메시지…“헌신 잊지 않겠다” 
서울 동부구치소에 구속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26일 오후 첫 옥중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천안함 폭침 8주기인 이날을 맞아 천안함 46용사에게 “통일되는 그 날까지 매년 여러분을 찾겠다는 약속을 지킬 수 없게 되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쯤 개인 페이스북에 “비록 직접 찾아가 만나지는 못하지만, 여러분의 조국에 대한 헌신은 절대 잊지 않고, 가슴 깊이 새기고 있다”며 이같이 올렸다. 이어 “저 대신 저와 함께 일한 참모들이 참배하는 것으로 저의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24일 이 전 대통령이 구속 수감된 이후 나온 첫 발언이다. MB 측근은 “변호인단과 가족 접견 등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뜻을 전달했다. 페이스북에 올린 건 측근이 대신 올렸다”고 전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천안함 폭침 8주기인 26일 오후 대전 현충원을 방문해 남긴 방명록.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천안함 폭침 8주기인 26일 오후 대전 현충원을 방문해 남긴 방명록.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이 전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올린 내용처럼 같은 시각 이 전 대통령의 참모진들은 대전 국립현충원에 모여 천안함 폭침 8주기를 추모했다. 이재오 전 의원, 김효재 전 정무수석, 김두우 전 홍보수석, 정동기 전 민정수석,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류우익 전 대통령 실장, 전재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등 11명이 참석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들이 천안함 폭침 8주기인 26일 오후 대전 현충원을 방문해 추모하는 모습.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들이 천안함 폭침 8주기인 26일 오후 대전 현충원을 방문해 추모하는 모습.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참모진들은 현충탑에서 이 전 대통령 명의의 화환을 헌화한 뒤 묵념했다. 추모가 끝난 뒤 이재오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께서 꼭 참배했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이번에 못 오시게 돼 대신해서 유족을 위로하고자 왔다”고 말했다.
 
천안함 폭침 8주기인 26일 오후 대전 현충원에 헌화된 이명박 전 대통령 명의의 화환.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천안함 폭침 8주기인 26일 오후 대전 현충원에 헌화된 이명박 전 대통령 명의의 화환.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천안함 폭침 사태를 재임 때 겪은 이 전 대통령은 매년 측근들과 함께 천안함 추모행사를 챙겨왔다. 지난해 현충원을 찾았을 땐 측근들에게 “죽을 때까지 매년 방문하겠다”고 했다고 한다. 그러나 횡령ㆍ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되면서 이 약속은 지키지 못하게 됐다. 김효재 전 이명박 정부 정무수석은 이날 방명록에 “이 전 대통령을 대신해 적는다”며 “통일이 되는 날까지 매년 들르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매우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몸은 같이 하지 못해도 여러분의 나라를 위한 희생을 기리는 마음은 언제까지 함께 할 것입니다”라고 썼다.  
 
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천안함 묘역으로 이동한 측근들은 천안함 폭침과 관련해 북한의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재오 전 의원은 “천안함 폭침은 우연히 일어난 것이 아니라 북한에서 계획해서 한 거라고 봐야한다”며 “결혼도 안 하고 아주 어린 사람들 46명을 한꺼번에 앗아갔는데 북한의 사과나 책임자 문책 같은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북의 평화회담을 하려면 북한은 천안함 폭침에 대해 사과하고 먼저 조처를 하고 나서 평화회담에 들어가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남북 정상회담을 할 때 반드시 천안함 폭침에 대한 의제를 내걸고 북한의 사과를 받아야 할 것이다. 그래야 국민이 진정성을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부터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방문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이 전 대통령은 앞으로 검찰 조사에 일절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검찰은 구치소로 이동해 조사에 응하도록 이 전 대통령을 설득할 방침이다. 이 전 대통령은 자동차부품기업 다스와 강남 도곡동 땅의 실소유주 의혹, 국정원 특활비 뇌물수수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