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효리네 민박2’ 제작진, “민박 예약 받는 사칭 계정 주의”

‘효리네 민박2’ 포스터. [JTBC]

‘효리네 민박2’ 포스터. [JTBC]

 
JTBC ‘효리네 민박2’ 제작진이 사칭 계정을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26일 ‘효리네 민박2’ 공식 인스타그램에 “‘효리네 민박2’ 사칭 계정 주의 안내”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서 제작진은 “최근 ‘효리네 민박2’를 사칭해 민박 예약을 받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민박 예약 신청은 공식 홈페이지에서만 접수되었고, 현재는 마감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공식 인스타그램을 제외한 나머지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은 모두 사칭 계정이오니 주의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많은 염려와 관심에 감사드린다”라는 인사도 함께 전했다.
 
[사진 ‘효리네 민박2’ 공식 인스터그램]

[사진 ‘효리네 민박2’ 공식 인스터그램]

 
한편, ‘효리네 민박2’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 두 사람이 제주도에서 부부 민박집을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윤아, 박보검이 직원으로 함께하며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