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1호 민원인데”…침몰 1년 스텔라데이지호 가족 절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학로 416연대 사무실에서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기자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학로 416연대 사무실에서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기자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스텔라데이지호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1호 민원으로 접수됐다. 그러나 침몰사고 발생 후 1년이 되도록 확인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26일 오전 11시 기자간담회를 연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대책위원회‧시민대책위원회 측은 이같이 주장했다.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가 침몰한 지 1년을 앞두고 있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아직도 원인 규명과후속 조치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스텔라데이지호 대책위는 이날 서울 종로구 416연대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스텔라데이지호는 지난해 3월26일 브라질 구아이바에서 철광석 26만t을 싣고 중국 칭다오를 향해 출항했다가 같은 달 31일 남대서양 서남해역에서 선박 침수 사실을 알린 뒤 연락이 두절됐다. 당시 스텔라데이지호에는 한국인 8명과 필리핀인 16명 등 총 24명이 승선해있었다. 현재까지 필리핀인 선원 2명만 구조됐다.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학로 416연대 사무실에서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기자간담회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학로 416연대 사무실에서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기자간담회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대책위 측은 "사고 발생 후 1년 동안 우리 가족들은 10만인 서명·국정감사 준비 등 국내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했다"며 "하지만 여전히 구명벌 2척을 발견하지 못한 상태에서 수색이 종료된 상태"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남대서양의 스텔라데이지호 침몰지점에서 300마일 떨어진 곳에서 구명보트가 발견됐다는 급보가 있었다. 그러나 이는 지난 2016년 12월 화재로 침몰한 그리스 선박 안타이오스(ANTAIOS)호의 구명보트로 확인됐다.
 
지난달 24일 남대서양 인근해역에서 침몰한 스텔라데이지호의 구명벌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됐다. 하지만 이는 다른 선박의 구명보트로 확인됐다.[사진 스텔라데이지호 대책위]

지난달 24일 남대서양 인근해역에서 침몰한 스텔라데이지호의 구명벌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됐다. 하지만 이는 다른 선박의 구명보트로 확인됐다.[사진 스텔라데이지호 대책위]

대책위는 "한국에는 스텔라데이지호와 같은 노후한 개조 광석선이 아직도 27척이나 더 있다"면서 "이런 배에서 생명을 담보로 근무하는 1000여명의 선원 안전을 위해서라도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원인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전문가들의 조력을 받아 올해 내에 스텔라데이지호의 블랙박스를 회수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면서 "사고 원인을 밝혀내고 위험한 개조 선박들의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