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 개구리소년 제27주기 추모식…"진상 밝혀져야"




【대구=뉴시스】민경석 기자 = 26일 오전 대구시 달서구 와룡산 새방골.

이곳에서는 27년 전 "개구리와 도롱뇽을 잡으러 다녀오겠다"는 말을 남긴 채 마을 뒷산에 올라갔다가 끝내 '돌아오지 않은' 개구리 소년들의 추모식이 열렸다.

추모식은 유가족과 종교인, 시민단체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촐하게 진행했다.

이날 추모식에 참가한 유가족 등은 이유도 모른 채 죽음을 맞이한 아이들이 생각나는 듯 연신 눈물을 훔쳤다.

2001년부터 추모식에 참석하고 있는 용남사 혜안스님 등은 법복을 입고 목탁을 두드리며 아이들의 넋을 위로하는 독경을 했다.

나주봉 전국미아·실종가족찾기 시민모임 회장은 추도사를 통해 "아이들이 사라진 게 엊그제 같은데 세월은 무심한 듯 지나가고 있다"면서 "아이들이 편히 잠들 수 있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6·13 지방선거에 달서구청장으로 출마하는 김용판 당시 달서경찰서장은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족들은 아이들을 위한 추모공간 마련과 사건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우철원 군의 아버지 우종우(70)씨는 "아이들이 어떻게 죽었는지 너무나도 궁금하다. 누군가 나타나 양심선언이라도 해주길 바랄 뿐"이라며 "아이들이 발견된 이곳에 표지판과 비석 등을 세워 작은 추모공간이라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모식에 참석한 김혜정 대구시의원(더불어민주당)은 "가슴에 아이들을 묻은 채 살아오신 유족들을 생각하니 목이 멘다"면서 "이런 누추한 자리가 조금이나마 개선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한편 1991년 우철원(당시 13세)·조호연(당시 12세)·김영규(당시 11세)·박찬인(당시 10세)·김종식(당시 9세)군 등은 대구 와룡산에서 실종됐다가 11년 만인 2002년 9월 26일 4구의 유골이 5켤레의 신발과 함께 발견됐다.

당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의 의견을 바탕으로 아이들이 타살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지만 범인은 끝내 붙잡지 못했다.

0803mk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