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곽도원 “협박 당했다”vs 피해자 “꽃뱀으로 몰렸다”

곽도원 배우. [연합뉴스]

곽도원 배우. [연합뉴스]

배우 곽도원씨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의 성폭력 피해자들로부터 금품 요구와 협박을 받았다는 주장을 놓고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연희단거리패 출신 배우들, 페이스북 무대로 진실 공방

포문은 곽씨의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 대표 임사라 변호사가 열었다. 임 변호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연희단거리패 후배들(이윤택 고소인단 중 4명)”로부터 알려주는 계좌로 돈을 보내라는 요구를 받고 협박성 발언도 들었다고 주장했다. 글에 따르면 이들은 곽씨에게 “힘들다, 도와달라”는 내용의 전화를 건 뒤 곽씨를 만나 “연희단 출신 중 제일 잘나가지 않냐, 다같이 살아야지, 우리가 살려줄게”등의 말을 했다고 한다. 그 자리에 동석한 임 변호사가 “여기 있는 4명의 피해자뿐 아니라 17명의 피해자 전체를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자. 스토리펀딩을 해보는 건 어떠냐. 적극 기부를 하겠다. 스토리펀딩이 부담스러우면 변호인단에 후원금을 전달하겠다”고 했지만, 이들은 “우리가 돈이 없어서 그러는 줄 아냐. 싫다”며 버럭 화를 냈다는 것이다.  
또 임 변호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 곽씨에게 “피해자 17명 중에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건 우리 넷뿐이니 우리한테만 돈을 주면 된다. 알려주는 계좌로 돈을 보내라고 했다더라”고 적었다. 임 변호사는 이들이 다음날에는 여러 차례 전화와 문자를 통해 “형법상 공갈죄에 해당할 법한 협박성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면서 “‘너도 우리 말 한마디면 끝나’라는 식”이라고 전했다.  
임 변호사는 자신이 ‘성폭력 피해자 국선변호사’로 활동한 경력을 밝히며 “(피해자의) 목소리ㆍ말투만 들어도 이건 소위 꽃뱀이구나 알아맞출 수 있을 정도로 촉이 생겼다. (이들을 만나고 난 뒤) 같은 여자로서 너무나 부끄럽고, 나머지 피해자들의 용기가 퇴색되는 건 아닐까 걱정이 됐다”고 했다. 또 26일에도 글을 올려 “오늘 이윤택 고소인 변호인단에게 4명의 명단과 녹취파일, 문자 내역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윤택 고소인단’ 중 한 명인 이재령 극단 콩나물 대표는 “왜곡된 글”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이 대표도 2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피해자들은 후배를 다독여줄 선배로 알고 찾아갔다가 졸지에 협박범ㆍ공갈범ㆍ꽃뱀으로 몰려 며칠째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고 전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미투 운동을 지지한다”는 곽씨의 인터뷰 내용을 본 후배가 곽씨에게 연락을 했고 곽씨의 제안에 따라 23일 저녁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만나게 됐다. 후배 3명이 약속시간에 나가 기다렸지만 곽씨는 3시간이나 늦게 만취한 상태에서 임 변호사와 함께 나타났다. 이 대표는 “임 변호사는 내내 팔짱을 낀 자세로 곽씨와 후배들의 대화를 중간중간 끊으며 ‘우리도 미투로 입은 피해가 크다. 돈을 어떻게 주기를 바라냐’는 식의 이야기를 계속 했다고 한다. 몇 년 만에 만나 상처를 서로 보듬으려는 자리에서 후배들이 돈을 목적으로 곽씨에게 접근하는 것처럼 매도했고, 그런 대화 방식과 태도에 얼마나 후배들이 상처를 받았을까”라고 적었다. 또 후배들의 하소연을 들은 이 대표가 24일 임 변호사에게 전화를 걸어 “계속 돈 얘기만 해 아이들이 크게 상처를 입었으니 인간적인 차원에서 사과하라. 돈을 요구했다는 식의 표현 자체가 기분 나쁘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글을 올리며 곽씨와 직접 만난 후배 단원의 심경글도 함께 실었다. 글에 따르면 후배가 울면서 “왜 연희단 선배들은 다들 몸을 사리며 나서 주지 않냐”고 하소연하자 곽씨 역시 울면서 “개인 계좌번호 불러, 내가 돈 줄게”라고 소리쳤다는 것이다. 이에 후배는 “절대 선배 돈은 받지 않겠다”고 강하게 거절했다고 했다.
한편 영화 ‘부러진 화살’ 속 박 변호사의 실제 모델인 박훈 변호사도 25일 페이스북에 임 변호사의 글에 대한 반박글을 올렸다. 박 변호사는 “4년 차 변호사의 시건방진 글을 읽다가 뒷목이 시큰거렸다. (글의) 앞뒤 맥락이 전혀 없다. 아무리 추잡한 인간이라도 돈을 뜯을 때는 명분이 있다. 저들이 곽도원과 아무런 사건 관계가 없는데 왜 돈을 뜯으러 왔는가. 전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