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검찰 '옥중조사' 거부키로…검찰 “예정대로 진행할 것”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2일 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구치소로로 향하고 있다.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2일 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구치소로로 향하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26일 오후 2시로 예정됐던 검찰의 구치소 방문 조사에 불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전 대통령 변호인인 강훈 변호사는 이날 오후 12시 15분쯤 서울 대치동 '법무법인 열림'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전 접견에서 이 전 대통령은 검찰의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말씀하셨다. 방금 검찰에 이런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법을 준수하는 차원에서 지난 번 검찰의 소환 조사에 응한 것이며 모든 책임은 당신에게 물을 것을 여러 차례 천명했다"면서 "하지만 구속후에도 검찰은 함께 일했던 비서진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을 끊임없이 불러 조사하고 있고, 일방적인 피의사실도 무차별적으로 공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는 것은 무망하고, 검찰의 추가 조사에 응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강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이 재판도 거부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검찰 조사는 모두 거부하겠다는 의미며, 재판은 당연히 참석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아울러 "새로운 혐의가 무엇인지 모르겠으나 일체 검찰 조사를 거부하겠다"며 "앞으로 이 전 대통령 접견 후 의사를 말씀해주시면 그때그때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을 비롯한 검사와 수사관들은 이날 오후 2시 서울동부구치소 내 별도의 조사실에서 첫 조사에 나설 예정이었다. 
 
이 전 대통령의 조사 거부 입장에 검찰은 일단 예정대로 구치소를 찾아가 이 전 대통령을 상대로 조사에 응하도록 설득할 방침이다. 
 
검찰은 구속 기간을 한 차례 연장하면 내달 10일까지는 충분한 조사를 거쳐야 해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