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손학규·김종인·정의화 당 돕는다면 설득할 것"



"지방선거 동시출마 없다고 분명히 얘기해"

"서울시장 경선 여부 대화로 해결할 수도"



【서울=뉴시스】이근홍 김난영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26일 손학규 전 국민의당 상임고문,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정의화 전 국회의장 등의 영입설과 관련 "이런 분들이 바른미래당을 도와줄 수 있다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분들이 당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아 동참하도록 설득할 수 있다면 좋고, 저도 일부 그렇게 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의장, 당 대표 등을 지낸 정치 경험이 많은 분들인 만큼 이분들을 어떻게 하면 모실 수 있을까에 대해 고민을 하던 와중에 어제(25일) 만찬에서 그런 이야기가 나왔다"며 "앞으로 이분들의 입장을 배려해서 우리가 좀 조용히 (설득) 노력을 하자 이런 식으로 얘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유 공동대표는 "손 전 고문은 최근에도 한두 번 뵀었고 김 전 대표와 정 전 의장 등은 최근엔 보지 못햇다"며 "앞으로 이런 노력을 저와 박주선 공동대표,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같이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지방선거에 안 위원장과 '동시출격'해야 한다는 일부 요구에 대해 유 공동대표는 "어제 저녁 자리에서 이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얘기했다"며 "저는 출마하지 않고 당 대표로서의 역할을 다할 뿐이라고 했다. 그래서 앞으로 그(출마) 발언은 하지 말라달라고 분명히 얘기했다"고 선을 그었다.



이날 같은 당의 장진영 동작을 지역위원장이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것과 관련해 유 공동대표는 "장 위원장이 출마 선언을 했다는 얘기는 처음 들었다"며 "누구든지 출마 선언을 한다면 그걸 중앙당에서 일방적으로 막을 순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이런 상황을 염두에 두고 안 위원장께 빨리 (서울시장 출마를) 결심해야 된다고 얘기했던 건데 그렇다고 (장 위원장의 출마 선언을) 일방적으로 무시하는 건 옳지 않다고 본다"며 "지금 특정인을 놓고 전략공천을 말하기보다는 일단 이렇게 출마 의지를 밝힌 분들이 있으면 (경선 등에 대해) 당에서 대화를 통해 해결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속도가 붙지 않는 인재영입과 관련해 유 공동대표는 "저도 나름대로 후보를 찾고 있고 어제 다른 의원들에게도 후보를 빨리 찾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얘기했다"며 "서울은 안 위원장의 결심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지만 나머지 광주·전남·대구·경북 등의 지역은 지금 꺼내놓을 수 있는 게 없어 저도 참 답답한 마음"이라고 토로했다.



lkh201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