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석천 "카톡 스미싱에 낚여 520만원 송금…깜빡 속았다"

홍석천. [일간스포츠]

홍석천. [일간스포츠]

방송인 홍석천이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미싱 사기를 당한 사실을 공개했다.  
 
홍석천은 "평소 어머니를 비롯해 주변 사람들에게 보이스피싱 조심하라고 주의를 줬는데 내가 당했다. 정말 감쪽같이 속았다. 너무 황당하다"고 토로했다.  
 
스미싱이란 '단문 메시지'(SMS)와 '피싱'의 합성어로, 문자메시지 내의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악성코드가 스마트폰에 설치돼 피해자가 모르는 사이에 개인정보 등을 탈취해 가는 것을 말한다.  
 
이어 홍석천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달 말 태국에서 tvN '현지에서 먹힐까?' 촬영 중 정말 친한 형으로부터 카톡이 왔다. 가족 중에 문제가 생겨서 급하게 520만 원이 필요하다고 했다"면서 "너무 친한 형이라 촬영 중 막간을 이용해 5분간 카톡 대화를 나누고 송금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형이 저녁에 600만원을 더 빌려줄 수 있냐고 물었다. 그러나 그때는 느낌이 좀 이상했고 미안하다며 거절했다"고 말했다.  
 
[사진 홍석천 인스타그램]

[사진 홍석천 인스타그램]

하지만 돈을 빌려달라고 한 날 바로 갚겠다고 했던 '그 형'은 20여일이 지나도록 소식이 없었다.
 
홍석천은 "친한 형인데 돈을 언제 갚을 거냐고 묻지도 못하고 있었다. 그러다 나도 가게 인테리어 등으로 돈이 필요하게 돼서 어젯밤에야 형한테 연락했더니 형이 무슨 소리냐며 깜짝 놀라더라"면서 "2월 말에 돈을 송금하고 어제야 그게 사기란 것을 안 것"이라고 밝혔다.  
 
홍석천은 "핸드폰을 잃어버린 적도 없는데 어떻게 스미싱을 당하나 했더니 경찰에서 청첩장 문자 같은 데 악성 코드가 숨어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하더라"며 "내가 평소 청첩장 같은 문자를 얼마나 많이 받겠냐. 그렇게 내 핸드폰이 털린 것"이라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