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K투수 김광현처럼 머리카락 기부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나도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왼손 에이스 김광현(30)처럼 머리카락을 기부해볼까.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에이스 김광현이 25일 인천의 한 미용실에서 이발을 하고 있다.   재활 과정에서 머리카락을 길러오던 김광현은 트레이 힐만 감독을 따라 소아암 어린이 환자들을 돕기 위해 모발 기부를 결심했고, 공언한대로 이날 경기 후 이발했다. [SK 와이번스 제공=연합뉴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에이스 김광현이 25일 인천의 한 미용실에서 이발을 하고 있다. 재활 과정에서 머리카락을 길러오던 김광현은 트레이 힐만 감독을 따라 소아암 어린이 환자들을 돕기 위해 모발 기부를 결심했고, 공언한대로 이날 경기 후 이발했다. [SK 와이번스 제공=연합뉴스]

 
 김광현은 25일 인천에서 열린 2018시즌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전에 올 시즌 처음 선발등판 해 5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팔꿈치 수술로 지난해 한 시즌을 건너뛰었던 그에게는 567일 만의 선발승리다. 지난해부터 머리카락을 길러왔던 그는 경기가 끝난 후, 미용실로 달려가 어깨까지 내려왔던 머리카락을 잘랐다. 그리고 한 번에 잘라낸 긴 머리카락을 잘 챙겨 포장했다. 소아암 환우들에게 필요한 가발을 만드는 데 작게라도 보탬이 되기 위해서다.
 
SK 구단은 27일 토탈 헤어 솔루션 기업 하이모와의 소아암 어린이 돕기 캠페인인 '암에 답하다.' (Answer to Cancer) 실천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할 예정이다. 행사 때 김광현은 오랜 기간 길러왔던 모발을 하이모에 기증할 예정이다. 소아암 어린이들이 항암 치료 중 탈모가 발생하는데, (사)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가이들 어린이의 탈모 스트레스를 덜어주기 위해 모발 기부자들의 도움을 받아 가발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왼쪽 팔꿈치를 수술하고 재활에 몰두해 온 김광현은 머리를 기르며 새 시즌을 준비했다. 그리고 시즌 첫 등판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든 머리를 자르기로 했다. 김광현은 “(트레이) 힐만 (SK) 감독님이 소아암 어린이에게 모발을 기부하려고 머리카락을 기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나도 그 뜻에 동참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힐만 감독은 지난해 8월부터 머리카락을 기르고 있다. 김광현은 머리카락을 자른 뒤 "기르는 게 쉽지만은 않았는데 막상 자르고 나니 시원섭섭하다"며 "나는 잘랐으니 이제는 머리카락을 기르고 계신 감독님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2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1회초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투구에 앞서 긴 머리를 쓸어올리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1회초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투구에 앞서 긴 머리를 쓸어올리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어떻게 하면 이처럼 소중한 모발 기부에 동참할 수 있을까. 마음만으로 되는 건 아니다. 까다로운 준비가 필요하다. 일단 ‘염색이나 파마 등 어떤 시술도 하지 않은 25㎝ 이상’이어야 한다는 조건(http://www.soaam.or.kr/donation/hair.php)이 있다. 이러한 조건 때문에 '내 머리카락은 건강하지 않아서 안 될거야'라고 걱정하는 사람도 있는데, 꼭 그렇지 않다. 남녀노소, 곱슬·반곱슬·직모 등의 조건은 무관하게 기부할 수 있다. 지금 파마를 하거나 염색을 했다면, 그 부분은 커트한 뒤 기르면 된다. 파마나 염색을 했더라도 기부가 가능한 경우도 있다. 단, 파마나 염색을 했어도 아주 건강한 머리카락이어야 한다는 조건이 따른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