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정욱·이석연·오세훈 이어 김병준까지 불출마...한국당 '빨간불'

김병준 국민대 교수(오른쪽)가 17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초청 신보수주의 국가개혁 심포지엄에 참석해 김성태 원내대표(왼쪽)와 인사하고 있다. 가운데는 김용태 한국당 혁신위원장. [중앙포토]

김병준 국민대 교수(오른쪽)가 17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초청 신보수주의 국가개혁 심포지엄에 참석해 김성태 원내대표(왼쪽)와 인사하고 있다. 가운데는 김용태 한국당 혁신위원장. [중앙포토]

자유한국당의 '서울시장 카드'로 거론돼온 김병준 전 국민대 교수도 서울시장 출마에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김 전 교수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너무 늦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정치를 해왔고, 당에 속해 있었던 사람이라면 공천을 받아서 곧바로 출마할 수 있지만, 내가 정치를 하려면 명분이 필요하고 그 명분을 충분히 설명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제 그런 설명을 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며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김 전 교수는 시국상 불리하다는 점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개헌 이슈에다 북미 정상회담과 남북 정상회담 등이 예정돼 있는데 결국 충분히 이야기하지도 못한 채 싸움에만 말려들 것"이라며 "내 생각을 이야기하기도 전에 한순간에 이기고 지고만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성태 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성태 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앞서 한국당은 홍준표 당 대표가 직접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으면서 홍정욱 전 의원 영입을 시도했지만 홍 전 의원의 고사로 무산됐다. 이어 홍 대표가 영입 의사를 밝힌 18일 이석연 전 법제처장도 불출마를 선언했으며,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20일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극심한 인물난을 겪는 가운데 한국당 일각에서는 홍 대표의 리더십을 거론하며 "적당한 인물이 없으면 홍 대표가 직접 출마해 책임져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