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중진 달래기’ 나섰지만…반홍 중진 모두 불참

 당내 일부 중진의원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중진들이 참석 대상인 확대원내대책회의에 참석했다. 그러나 반홍 중진들이 회의에 모두 불참하면서, 갈등 봉합의 장으로 마련된 회의가 오히려 갈등 양상을 더욱 부각하는 모양새가 됐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원내대표는 전날 의원들에게 “개헌, 남북ㆍ북미정상회담, 지방선거 전략 등 논의하기 위한 중요한 회의인 만큼 의원님들께서는 반드시 참석해 주길 바란다”는 독려 문자를 보냈다.  
 여기에 홍준표 대표가 이례적으로 원내회의에 참석하면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중진들과 갈등 봉합에 나서려는 수순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홍 대표측 관계자는 “당내 갈등 양상이 지나치게 부각되면서, 홍 대표가 이를 직접 수습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지방선거를 대비해 대외적 이미지 개선 프로젝트인 ‘우리 준표가 달라졌어요’를 추진하는 것처럼, 대내적으론 불통 이미지를 완화하려는 노력”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반홍 중진 의원들은 전원 불참했다. 지난 22일 자체 중진회의 모임을 열어 홍 대표를 겨냥해  “독선ㆍ독주” ,“안하무인 격 당 운영 행태”, “품격 없는 언행” 등을 거론하며 거칠게 비난했던 이주영ㆍ나경원ㆍ유기준ㆍ정우택 의원 4명이 모두 오지 않았다. 지난달 8일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 개최를 요구하며 첫 성명서를 냈던 중진의원들 12명 중에선 강길부 의원만이 참석했을 뿐이다. 강 의원은 이 성명서 이후부턴 반홍 중진 모임에 뜻을 같이하지 않고 있다.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한 중진의원은 “원내대책회의는 우리가 요구해온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가 아닌 꼼수회의일 뿐”이라며 “연석회의 개최를 비롯한 우리의 요구사항들을 이행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개인 일정이 있어 불참 의사를 밝힌 또 다른 중진 의원은 “우리가 주장해온 홍 대표의 당 운영방식 개선은 시도조차 없고, 오로지 보여주기식 행태만 한다”며 비판했다.  
 
 중진들 참석을 추진했던 김성태 원내대표는 회의가 끝난 뒤, 중진의원 불참과 관련된 기자들의 질문에 “외국 출장 등 개인 사정 때문에 못 오신 거로 안다”며 “홍 대표가 (회의에) 참여한 것은 자신부터도 우리 당의 원내 전략이나 대여투쟁에 함께 나서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당과 원내는 우리 당의 모든 구성원 어느 하나 소외됨이 없이 그분의 역량과 역할에 대해 늘 고민하고 함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회의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을 사회주의 체제변혁 시도로 규정하고 이를 저지하기 위해 장외투쟁ㆍ국민투쟁본부 설치 등 대정부 투쟁을 본격화하겠다는 입장이 나왔다. 홍 대표는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고 파탄 지경에 이른 중산층과 서민을 살리기 위해 중대한 결심을 해야 할 시점에 왔다”며 “만반의 준비를 해 좌파폭주를 막는 국민 저항운동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