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범계 “‘BBK 방어팀장’ 홍준표, 자신만만할 때 아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左)ㆍ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右). [연합뉴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左)ㆍ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右). [연합뉴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6일 ‘(내가) BBK 방어팀장을 맡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이 되게 했다’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주장에 대해 “저렇게 자신만만할 게 아니다. 정치공작에 가까운 사안이어서 중대 범죄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이같이 밝히며 “홍준표 대표가 공소시효가 끝났으니 처벌 못 할 것이란 자신감에 자신만만하지만 처벌해야 할 중대한 공익이 있으면 공소시효 이론을 적용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홍 대표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07년 12월 대선 때 (이 전 대통령의)최대 ‘아킬레스건’이었던 BBK사건 방어팀장을 맡아 대통령이 되게 했다”라며 “이 전 대통령은 정치도 사업처럼 생각한 사람으로 트럼프 같은 사람”이라고 밝혔다.
[사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날 박 수석대변인은 또 “홍 대표는 2007년 대선 일주일 전, 소위 가짜편지를 흔들었다. 일부러. 그것은 민주당이 김경준을 기획 입국시켰다는 거짓말이 들어 있는 편지다”라며 “2011년 김경준이 아니라 신명이라는 사람이 쓴 가짜편지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준표 대표가 공소시효가 다 지난 것 아니냐는 자신만만함으로 ‘내가 방어했다”고 하는데 우리 국민은 역린을 건드려서 처벌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공소권을 행사할 수 없는 법적ㆍ제도적 장애가 있었다거나, 또는 처벌해야 할 중대한 공익이 있는 경우에는 소위 공소시효 이론을 적용하지 않을 수 있는 그런 이론이 있었다”며 “그렇기 때문에 홍 대표가 저렇게 자신만만할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저게 단순한 선거법 위반이나 명예훼손 사안이 아니라 정치 공작에 가까운 사안이기 때문에 대단히 중대 범죄일 수 있다”며 “그래서 ‘결국 국민 여론을 그렇게 조롱하면 결국 화를 불러일으킬 것이다’란 이런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