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회개하고 곁으로 갸야 해’…노부모 스스로 숨지게 한 딸과 이단 교주

종교단체의 교주와 40대 딸이 강변에 버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70대 여성의 백골이 발견됐다. [연합뉴스]

종교단체의 교주와 40대 딸이 강변에 버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70대 여성의 백골이 발견됐다. [연합뉴스]

종교단체의 교주와 40대 딸이 강변에 버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70대 여성의 백골이 발견됐다.  
 

이단 교주·딸이 유기해
숨진 노모 추정 시신 24일 발견

26일 경기 가평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11시 10분쯤 강원 춘천시 북한강 경강교 인근에서 백골이 된 여성 시신이 물 위로 떠올랐다. 경찰은 이 여성 시신이 지난해 11월 11일 경기도 가평군 북한강에 A씨(43ㆍ여)와 B씨(63ㆍ여ㆍ교주)에 의해 버려진 뒤 자살한 A씨의 모친 C씨(77)인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의 부친인 D씨(83)도 같은 날 같은 장소에 유기돼 다음 날인 지난해 11월 12일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부친의 시신이 발견된 지 4개월여 만에 모친의 백골이 발견된 셈이다. 모친 C씨가 발견된 지점은 부친 D씨가 발견된 지점으로부터 북쪽으로 500m가량 떨어진 곳이다. 경찰은 시신이 4개월여간 물에 잠겨 있어 완전히 백골 상태라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기는 어려웠으나, C씨가 실종 당시 입고 있던 검은색 외투와 하의 등으로 신원을 추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신원과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 감식과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지난해 12월 의정부지검은 딸 A씨와 교주 B씨를 존속유기 및 자살방조와 유기 및 자살방조 혐의로 각각 구속기소해 현재 이들에 대한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기독교 이단계열 종교단체의 교주격인 B씨는 이들 노부부에게 종교적 주입을 통해 자살할 마음을 먹도록 만든 혐의를 받았다.
 
검찰 수사결과 B씨는 노부부에게 ‘용이 씌었으니 어서 회개하고 하나님 곁으로 가야 한다’는 소리를 계속 해 스스로 목숨을 끊게끔 한 것으로 추정된다. B씨와 이를 추종한 A씨의 말 등을 종합하면 ‘용’은 ‘마귀’ 또는 ‘사탄’ 등을 상징하는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A씨가 노부모를 차에 태우는 모습 등을 확인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사건에 자신이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무면허 운전을 한 사실이 들통날까 봐 그랬다”고 뒤늦게 변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