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승 이끈 홀인원...자동차 2대 부상에 깜짝 놀란 지은희

지은희. [AFP=연합뉴스]

지은희. [AFP=연합뉴스]

 
5개월 만의 우승에 행운도 따랐다.
 
2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스배드의 아비이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IA 클래식에서 우승한 지은희(32·한화큐셀)는 최종 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며 경쟁자들의 추격을 뿌리쳤다. 홀인원을 기록한 건 14번 홀. 크리스티 커(미국)에 1타 차로 추격을 당하던 지은희는 파3인 이 홀에서 차이를 벌려야 했다.  
 
 
7번 아이언을 꺼내 든 지은희는 티샷했다. 그가 친 공은 핀 앞쪽에 떨어지곤 살짝 구른 뒤에 그대로 홀 안으로 들어갔다. 홀인원이 된 사실을 알고 지은희는 펄쩍 뛰면서 캐디와 두 손을 맞잡고 기뻐했다. 홀인원을 기록한 공을 집어들고 다음 홀로 넘어가면서는 "예스(Yes)!"를 외치기도 했다. 이 홀인원으로 지은희는 커와의 차이를 3타 차로 더 벌리고 우승을 사실상 예약했다. 홀인원으로 스폰서사의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를 부상으로 받은 건 보너스였다.
 
지은희는 최종 라운드에서 5타를 줄여 합계 16언더파로 커와 리제트 살라스(미국·이상 14언더파)를 2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27만 달러(약 2억9000만원). 지은희는 지난해 10월 스윙잉 스커츠 LPGA 타이완 챔피언십 이후 5개월여 만에 정상에 올라 LPGA 통산 4승 달성에 성공했다.그는 우승 부상으로 걸려있던 자동차 1대를 더 받았다. 지은희는 "이번 대회에서 자동차 2대를 받았다"는 미국 현지 기자의 질문에 "오 정말요?"라면서 깜짝 놀라워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