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평창 귀요미' 수호랑·반다비, 강원도 상징으로 추진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왼쪽)과 반다비.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왼쪽)과 반다비.

강원도가 2018 평창 겨울올림픽·패럴림픽대회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를 '강원도 상징 캐릭터'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17일 앤드루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장과 만나 반다비를 강원도 상징 캐릭터로 사용하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최 지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올림픽 캐릭터를 개최 도시의 캐릭터로 삼는 사례는 처음이어서 법적인 문제를 확인해야 한다'는 답변을 얻었다"면서 "사용 승인을 허가받는다면 도 상징물 관련 조례 변경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호랑과 반다비의 저작권은 IOC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에 있다.
 
강원도 캐릭터 반비. [사진 강원도청]

강원도 캐릭터 반비. [사진 강원도청]

강원도는 지난 2000년부터 천연기념물 제329호인 반달가슴곰을 형상화한 '반비'를 상징 캐릭터로 사용하고 있지만, 인지도가 낮은 상황이다. 도는 수호랑과 반다비를 도의 상징 캐릭터로 지정해 평창 올림픽으로 집중된 세계적인 관심을 홍보에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