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람 해칠 것 같아서"…동네 진돗개 공기총으로 쏜 60대

[연합뉴스]

[연합뉴스]

진돗개에게 공기총 2발을 발사한 후 차량으로 치어 죽인 혐의로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박모(65) 씨를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25일 오전 8시 20분께 부산 강서구의 한 농로에서 진돗개를 향해 공기총 2발을 발사한 후 죽지 않자 자신의 차로 개를 치어 죽인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범행 후 진돗개 주인이 따라오자 그대로 도주했다.  
 
박씨는 경찰에서 "개가 사람을 헤칠 우려가 있어 죽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가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총기를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지만 범행 동기는 의심이 들어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