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크로아티아 축구선수, 가슴에 공 맞고 사망

가슴에 공을 맞고 사망한 크로아티아 축구선수 브루노 보반. [사진 보반 인스타그램]

가슴에 공을 맞고 사망한 크로아티아 축구선수 브루노 보반. [사진 보반 인스타그램]

 
크로아티아 축구선수 브루노 보반(26)이 경기 중 가슴에 공을 맞고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벌어졌다.
 
영국 일간지 더선은 26일(한국시간) “24일 크로아티아 3부리그 마르소니아 클럽의 보반이 포제가와 경기 중 가슴에 볼을 맞고 쓰러졌다”며 “의료진이 약 40분간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지만 결국 그라운드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반은 경기 중 공을 맞은 뒤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경기가 중단되고 그라운드에 의료진이 투입됐지만 보반은 숨은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보반은 포제가에서 프로생활을 시작해 NK 자그레브 등에서 뛰었다.  
 
한편 지난 4일 이탈리아 1부리그 피오렌티나 수비수 아스토리가 호텔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한 데 이어 유럽축구계가 슬픔에 빠졌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