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십년지기 친구집서 1590만원 훔친 20대 여성…“샤넬 가방에 DNA가 덜미”

친구 집에서 1000만원이 넘는 현금과 수표를 훔친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친구 집에서 1000만원이 넘는 현금과 수표를 훔친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십년지기 친구 집에서 현금·수표를 훔친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친구 집에서 1000만원이 넘는 현금과 수표를 훔친 혐의(절도)로 A씨(28·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4시쯤 부산 해운대구의 친구 B씨(28·여) 아파트 안방 드레스룸 선반에 있던 샤넬 가방에서 100만원권 자기앞 수표 1장과 5만원권 298장 등 159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십년지기인 B씨 집에 놀러 갔다가 샤넬 가방에 거금이 들어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B씨가 거실에 있는 화장실에 간 틈을 타 수표와 현금을 훔쳤다. B씨는 이 사실을 바로 알아채지는 못하고 열흘 가량 지나 피해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A씨를 범인으로 지목할 수 있었던 건 샤넬 가방 내·외부와 종이봉투 등에서 A씨의 DNA가 검출됐기 때문이었다. 경찰은 아파트 폐쇄회로(CC)TV 자료와 가방 등에서 채취한 DNA를 토대로 A씨를 검거하고 1000만원을 회수했다.  
 
A는 경찰에서 “대출금 상환에 돈이 필요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