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공항 미세먼지로 짙은 안개…항공기 8편 회항·지연

짙은 안개가 낀 인천국제공항. [연합뉴스]

짙은 안개가 낀 인천국제공항. [연합뉴스]

전국이 미세먼지로 뒤덮인 가운데 인천공항에서도 짙은 안개가 끼면서 항공편 일부가 결항·지연되고 있다.
 

26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인천공항에는 25일 오후 8시쯤부터 낮은 가시거리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미국 애틀랜타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던 델타항공 항공기 1편이 일본 오사카 간사이 공항으로 회항하는 등 항공기 3편이 회항했다.
 
인천공항을 출발할 예정이었던 항공기 1편, 도착 항공기 4편 등 모두 5편의 운항이 지연되기도 했다.
 
항공기상청 관계자는 "인천공항의 가시거리는 현재 100∼200m 수준"이라며 "오전 11시를 전후해 항공기 이·착륙에 문제가 없을 정도로 시정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