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스티 작가 "범인은 처음부터 지진희…대본 가장 잘 해석한 배우"

미스티

미스티

24일 종영한 JTBC 주말 드라마 '미스티'의 작가 제인이 "배우 지진희는 대본을 가장 잘 해석한 배우"라며 "4회까지만 보고 전체 내용과 자신의 캐릭터를 꿰뚫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19일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작가 제인을 인터뷰했다. 그는 "(아내의 전 애인을 살해한)범인은 처음부터 태욱(지진희 분)이었다. 범인에 대한 힌트를 제 딴에는 굉장히 많이 줬다고 생각했는데 시청자들이 계속 다른 사람을 지목해서 흥미롭기도 하고 놀랍기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스티에서 주인공인 고혜란(김남주 분)의 남편으로 지적인 매력으로 인기를 끌다 살인범으로 지목돼 충격을 줬다.  
 
제인은 인터뷰에서 "미스티를 통해 어른들의 진짜 사랑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 사랑의 감정이란 뭘까 하는 의문에서 출발했다"고 밝혔다. 미스티에서는 주인공 고혜란과 남편 강태욱, 고혜란의 과거 연인인 케빈리(고준 분)의 삼각관계가 중심이다.  
 
김남주가 연기한 고혜란 캐릭터에 대해서는 "제일 정점에 서 있는 여성을 그리고 싶었다. 성공한 여성이 그 이면에서는 얼마나 치열하게 살아갈까 조명하고 싶었다. 그래서 최고의 앵커로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언론인으로서 정의사회 구현, 진실 보도는 고혜란의 진심이고 신념이다"라며 "그런 기자, 언론을 보고 싶은 우리의 희망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극 중 고혜란은 낙태를 불사하며 앵커로서의 성공을 위해 뛰는 야망있는 인물로 그려진다.   
 
캐스팅에 대해서는 "김남주 씨는 캐스팅 1순위"였다며 "다행히 러브콜을 보낸 지 일주일 만에 승낙했다"고 말했다. 김남주의 남편 김승우가 먼저 대본을 보고 꼭 하라고 응원했다는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김남주가 수시로 제인 작가에게 전화해 본인의 해석과 연기가 맞는지 물었고 끝까지 캐릭터를 놓치지 않는 정신력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미스티는 제인의 데뷔작이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