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속된 MB의 남은 혐의는...김윤옥 수사 이뤄질까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2일 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구치소로로 향하고 있다. [중앙포토]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2일 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구치소로로 향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명박(77)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옥중조사 단계로 접어들었지만 관련 수사는 아직 갈 길이 멀다. 이 전 대통령 본인은 물론 측근과 가족들에 대한 추가 수사가 많이 남아 있고 이미 진행 중이어서다.
 

뇌물, 정치공작 등 보완수사 진행중
기소 시점에선 20여개로 혐의 늘 듯
의혹 연루된 가족들도 수사 이어져
김윤옥 여사 비공개 소환 가능성도

26일 검찰에 따르면 수사팀은 구속영장 청구서에 포함하지 않은 이 전 대통령의 혐의들에 대해 보완 수사를 진행 중이다. 우선 검찰은 26일 오후 2시부터 이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 동부구치소에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 등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조사할 방침이다.
 
이 전 대통령의 추가 혐의는 뇌물 수수와 정치공작 혐의 등이다. 국가정보원이 장다사로(61)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건넨 10억원과 김진모(52) 전 민정2비서관에게 건넨 5000만원의 특활비 등이 이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로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 검찰은 국정원이 청와대 인사들에게 특활비를 건넨 과정에 이 전 대통령의 개입과 지시가 있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대통령 재임 기간 ‘친정’인 현대건설에 요구해 다스의 자회사인 홍은프레닝을 용역업체로 선정, 약 2억6000만원의 ‘통행세’를 받은 혐의도 수사 중이다.
 
검찰이 지난 1월 이 전 대통령이 소유했던 서울 서초구의 영포빌딩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발견한 3000여 건의 대통령기록물도 이 전 대통령의 혐의와 연결될 가능성이 있다. 대통령기록물 중에선 ‘좌파세력 견제방안’ 등 정치공작성 문건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서는 이 전 대통령이 기소될 시점에는 혐의가 약 20개 이상으로 불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앞서 박 전 대통령 역시 지난해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시점에서는 혐의가 13개였지만 기소 때는 18개로 늘어났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지난 2월 26일 서초구 중앙지검에 소환돼 16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지난 2월 26일 서초구 중앙지검에 소환돼 16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의 가족들도 상당수 수사 선상에 올라 조사를 받거나 기소된 상태다. 이 전 대통령의 형 이상득(82) 전 국회의원은 이팔성(74)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건넨 금품 중 약 19억원을 받는 과정에 개입한 혐의로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아들 시형(40)씨는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다스 관계사 ‘에스엠’ 등이 다스로부터 일감을 몰아받고 50억원 규모의 대출을 부당 지원받은 혐의로 지난달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앞서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 중 한명으로 불리는 이병모(61) 청계재단 사무국장을 기소하며 시형씨를 배임 혐의 공범으로 지목했다. 
 
사위 이상주(48) 삼성전자 전무도 불법 자금 수수 과정에 ‘전달자’로 개입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조카 이동형(55) 다스 부사장은 하청업체로부터 납품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불구속 기소됐다.
지난 2017년 19대 대통령선거 투표를 위해 서울 강남구 논현1동 투표소를 찾아 줄을 서고 있는 이명박(왼쪽) 전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 [연합뉴스]

지난 2017년 19대 대통령선거 투표를 위해 서울 강남구 논현1동 투표소를 찾아 줄을 서고 있는 이명박(왼쪽) 전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 [연합뉴스]

 
여론의 관심은 아내 김윤옥(70) 여사에 대한 검찰 수사가 이뤄질 것인지로 쏠린다.
김 여사는 이팔성 전 회장으로부터 명품과 금품 등을 받는 등 5억원 규모의 뇌물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다. 비공개 소환 조사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하지만 사건의 ‘정점’인 이 전 대통령이 이미 구속 수감된 만큼 김 여사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는 가능성도 조심스레 제기된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