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제차 무서워" 3억 이상 자동차 대물보험 증가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난해 자동차보험 대물배상에 고액으로 가입한 차량의 비중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대물배상은 자동차 사고가 났을 때 상대방의 차량 수리비를 보장해주는 보험이다.
 
25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개인용 자동차보험 기준 지난해 대물배상 가입금액이 3억원 이상인 차량은 681만대로 전년 564만9000대에서 20.6%(116만1000대) 늘었다.  
 
이에 따라 3억원 이상 비중이 2016년 37.0%에서 지난해 43.0%로 확대됐다.  
 
이와 달리 가입금액이 2억원인 차량 비중은 같은 기간 44.2%에서 41.6%로, 1억원은 14.7%에서 11.4%로 모두 줄었다.  
 
보험개발원은 외산차가 늘어남에 따라 수리비 부담에 가입금액을 고액으로 전환한 가입자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국토교통부의 지난해 등록 대수 현황을 보면 전체 자동차 등록 대수는 2252만8000대로 전년 대비 3.3% 증가한 반면외산차등록 대수는 189만7000대로 지난해보다 15.1% 늘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