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UAE 학생들에 방탄소년단 CD 선물한 김정숙 여사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수크(시장)에서 만난 세종학당 학생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 청와대]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수크(시장)에서 만난 세종학당 학생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아랍에미리트(UAE)를 공식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아부다비의 세종학당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학생들을 만났다.
 
김 여사는 25일 오후 UAE 전통시장인 ‘수크’ 내 푸드코트에서 세종학당 학생들을 만나 학생들이 집에서 직접 내려온 커피를 함께 마시며 담소를 나눴다.  
 
김 여사가 “어떻게 한국말을 그렇게 잘하느냐”고 묻자, 학생들은 “아랍 여학생들이 특히 한국어를 좋아한다. 한국의 문화, 음식, K팝 등에 관심이 많다”고 답했다.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수크(시장)에서 만난 세종학당 학생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사진 청와대]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수크(시장)에서 만난 세종학당 학생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사진 청와대]

김 여사는 “한국을 좋아해 주니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만남이 이뤄져 서로 더 많이 이해하고 더 많이 나눌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평소 학생들이 가장 갖고 싶어 한 방탄소년단 사인 CD를 선물했다. 이에 학생들은 “저희도 한국을 배우고 싶다” “UAE를 한국에 더 많이 알리고 싶다” “두 나라의 관계가 더 탄탄해지도록 다리 역할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김 여사는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며 한국에서 다시 만날 것을 약속했다.  
 
김 여사는 또 이날 아부다비 바다 궁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의 모친인 파티마 여사와 오찬을 함께했다.  
 
오찬에서 김 여사가 “한반도에 평화 정착의 기회가 온 것 같다. 남북 대화뿐 아니라 북미 대화도 이루어질 것”이라고 하자, 파티마 여사는 “대화로 해결한다는 것은 참 좋은 소식이다. UAE는 앞으로도 한반도의 안정을 위해 함께 하겠다”고 화답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