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김아랑과 이상화, 프로야구 개막전 시구나서

 김아랑 선수와 이상화 선수가 각각 프로야구 경기 시구자로 나섰다. 24일부터 개막한 2018 프로야구 경기에는 평창 겨울올림픽 스타들이 시구자로 대거 등장해 경기장을 뜨겁게 달궜다.[연합뉴스]

김아랑 선수와 이상화 선수가 각각 프로야구 경기 시구자로 나섰다. 24일부터 개막한 2018 프로야구 경기에는 평창 겨울올림픽 스타들이 시구자로 대거 등장해 경기장을 뜨겁게 달궜다.[연합뉴스]

 평창 겨울올림픽 스타들이 프로야구장에 등장했다. '빙속 여제' 이상화 선수와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김아랑·심석희 선수 등은 24일부터 개막한 2018년 프로야구 경기 시구에 나섰다. 25일 김아랑 선수는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생애 첫 시구를 했고, 24일 이상화 선수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4년 만에 다시 등장했다. 
김아랑 선수가 25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의 주말 경기에서 땅볼 시구를 마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김아랑 선수가 25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의 주말 경기에서 땅볼 시구를 마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생애 첫 시구에 나선 김아랑 선수가 25일 챔피언스필드에서 시구하고 있다.[연합뉴스]

생애 첫 시구에 나선 김아랑 선수가 25일 챔피언스필드에서 시구하고 있다.[연합뉴스]

 
 25일 첫 시구에 나선 김아랑 선수는 다소 긴장한 듯 운동선수답지 않게 힘차게(?) 땅볼을 던졌다. 전주 출신이 김 선수는 고향팀이라고 할 수 있는 기아 타이거즈 경기에서 시구하고 김기태 감독으로부터 사인볼도 받았다. 평창 올림픽 쇼트트랙 여자계주 금메달리스트인 김아랑은 최근 끝난 세계선수권에서도 계주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4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개막전 두산 베어스- 삼성 라이온즈 경기에서 이상화 선수가 시구를 하고 있다. 이 선수의 시구는 이번이 세번째다. 잠실=양광삼 기자

24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개막전 두산 베어스- 삼성 라이온즈 경기에서 이상화 선수가 시구를 하고 있다. 이 선수의 시구는 이번이 세번째다. 잠실=양광삼 기자

이상화 선수가 공을 던지는 순간 뒤로 땋았던 머리가 얼굴로 엉키면서 재밌는 사진이 만들어 졌다.

이상화 선수가 공을 던지는 순간 뒤로 땋았던 머리가 얼굴로 엉키면서 재밌는 사진이 만들어 졌다.

 
 이상화 선수는 24일 개막경기가 열린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1차전에서 시구자로 나섰다.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던진 공은 타자 뒤편으로 멀찌감치 날아갔다. 이상화의 두산 베어스 경기 시구는 이번이 세번째다. 이 선수는 "4년 만에 다시 찾아왔네요. 올해도 승리와 함께 하시길 바랄게요. 두산 파이팅!” 이라며 시구에 앞서 관중들에게 인사했다. 
2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 등장한 심석희 선수. 핑크색 글러브를 끼고 나와 여유있게 팬들의 박수를 유도했다. [뉴스1]

2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 등장한 심석희 선수. 핑크색 글러브를 끼고 나와 여유있게 팬들의 박수를 유도했다. [뉴스1]

시구에 나선 심석희 선수의 투구폼이 예사롭지 않다. 심 선수는 김아랑과 이상화 선수와 달리 완벽한 제구력으로 공을 포수미트에 집어 넣었다.[뉴스1]

시구에 나선 심석희 선수의 투구폼이 예사롭지 않다. 심 선수는 김아랑과 이상화 선수와 달리 완벽한 제구력으로 공을 포수미트에 집어 넣었다.[뉴스1]

 
 심석희 선수는 25일 서울시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진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이글스와의 경기에 시구자로 초청됐다. 심석희는 “2016년에 이어 다시 한번 넥센에서 시구를 하게 되어 기분이 좋다. 평창올림픽에서 많은 응원과 성원 보내 주신 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넥센 히어로즈가 승리할 수 있도록 열심히 응원하겠다. 야구뿐만 아니라 쇼트트랙을 비롯한 여러 동계 종목에도 꾸준한 관심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삼성 대 두산 경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동메달의 주인공 김민석이 시구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삼성 대 두산 경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동메달의 주인공 김민석이 시구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삼성 대 두산 경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동메달의 주인공 김민석이 시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삼성 대 두산 경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동메달의 주인공 김민석이 시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삼성과 두산의 주말 두번째 경기에는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500m 깜짝 동메달의 주인공 김민석이 시구했다. 올림픽 스타들의 시구로 한껏 달아오른 프로야구는 팀당 144경기를 치르는 9개월 대장정에 돌입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joongang.co.kr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