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네시스 전기차, 29일 뉴욕서 콘셉트카 첫선

제네시스 전기차

제네시스 전기차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사상 처음으로 전기차를 선보인다. 2021년 상용화가 목표다.
 
현대차는 29일 개막하는 미국 뉴욕모터쇼에서 제네시스 전기차 콘셉트카를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콘셉트카는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펴보고 상용화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제작하는 차량이다. 차량 브랜드가 추구하는 디자인·기술의 지향점을 엿볼 수 있으며, 향후 출시할 신차의 기반이 되기도 한다.
 
제네시스는 이번 뉴욕모터쇼에서 선보이는 전기차에 “향후 선보일 친환경차 디자인의 방향성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 디자인은 역동성과 차체 비율을 강조한 제네시스 특유의 ‘동적인 우아함’을 강조했다. 또 제네시스 전기차는 장거리 주행에 적합한 고성능차를 일컫는 그란투리스모(GT) 형상을 적용했다. 그란투리스모는 장거리를 주행하더라도 편안함과 안락함을 제공하는 고성능 차량이다.
 
물론 이번 디자인이 향후 실차 디자인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다만 제네시스는 오는 2021년 고성능 스포츠 쿠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2021년경 1회 충전에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양산형 전기차를 개발 중이다. 제네시스가 이 차를 실제로 출시할 경우 제네시스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가 등장한다. 이번 콘셉트카가 좋은 반응을 얻을 경우, 양산형 스포츠 쿠페 전기차가 이번 콘셉트카 디자인을 계승할 가능성이 있다. 앞서 제네시스는 지난해 뉴욕모터쇼에서 수소차 기반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콘셉트카 ‘GV80’을 공개한 바 있다. 제네시스는 GV80은 올해 연말 출시 예정이다.
 
제네시스는 이미 2025년까지 4종의 친환경차를 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을 공표한 바 있다. 고성능 스포츠 쿠페를 비롯해, 내연기관을 적용한 양산형 차량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버전 출시도 추진하고 있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 전무는 “향후 제네시스는 친환경차 제품군을 강화할 것”이라며 “일단 2019년 PHEV 모델을 양산차 제품군에 추가하고, 2021년 순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