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레드오션 된 숙박앱 … 스파·스포츠 예약 플랫폼으로 돌파구”

숙박예약 앱 ‘여기어때’의 위드이노베이션 심명섭 대표가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숙박예약 앱 ‘여기어때’의 위드이노베이션 심명섭 대표가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여행은 끝났다, 액티비티(Activity)로 경쟁하겠다.”
 
숙박예약 앱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 심명섭(41) 대표의 말이다. 심 대표는 지난 13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액티비티를 테마로 한 플랫폼을 상반기 론칭하고, 하반기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여행은 끝났다”란 말은 항공·숙박 등 기존의 여행 콘텐트로는 글로벌 시장서 살아남을 수 없다는 뜻이다.
 
심 대표는 “이미 기업 가치가 30조원에 육박하는 에어비앤비를 비롯해 익스피디아·프라이스라인·트립어드바이저·씨트립 등 5대 OTA(온라인여행사·Online Travel Agency)와 경쟁에서 살아남는다 해도 세계 6등”이라며 “우리는 여행이 아닌 액티비티 콘텐트로 세계 1등이 되겠다”고 했다.
 
소비자의 여행 패턴이 바뀐 것도 심 대표가 이런 판단을 하는데 영향을 미쳤다. 여행자들은 이제 럭셔리 호텔, 풀빌라 등 좋은 잠자리만으로 만족하지 않는다. 스스로 항공·숙박을 예약하기 때문에 중개만으로도 돈을 벌기 어렵다.
 
그래서 잡은 컨셉트가 액티비티다. 그는 “잠자는 것을 뺀 모든 놀이가 액티비티”라고 말했다. 엔터테인먼트·아웃도어·스포츠·스파 등 모든 놀이를 예약해 즐길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국내 레저업체와는 이미 지난해 여름부터 제휴 작업을 해왔으며, 이번 여름 성수기 전에 오픈한다.
 
심 대표는 “소셜 3사 모두 액티비티를 여행·로컬 카테고리로 선보이고 있지만, 잘하고 있지는 않다”며 “지금 들어가도 우리에게 승산이 있다”고 말했다.
 
2014년 모텔예약 앱을 선보인 심 대표는 2016년 말 호텔·게스트하우스 등으로 대상을 넓혀 ‘종합숙박 O2O(오프라인과 온라인 연결 서비스)’로 확장했다. 액티비티 비즈니스는 이미 이때 하기로 마음먹었다. 심 대표는 “숙박예약 앱은 액티비티 비즈니스를 위한 징검다리였다”고 말했다.
 
심 대표의 자신감은 지난 3년간 확보한 200만 명(월평균 방문자)의 고객에서 나온다. 대부분 젊은 층이라 액티비티에 대한 니즈가 높은 충성 고객이다. 위드이노베이션은 지난해 매출 520억원(잠정치), 영업이익 60억원으로 3년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심 대표가 모델로 삼은 플랫폼은 홍콩이 본사인 클룩(Klook)이다. 지난 2014년 액티비티 예약 앱으로 출발한 클룩은 지난해 거래액이 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을 비롯한 10여 개 나라에 지사를 두고 있다.
 
심 대표는 “미래의 경쟁자지만, 초창기엔 제휴를 고려 중”이라며 “클룩을 비롯, 전 세계 액티비티 상품 앱들과 제휴를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5월 고급 숙소만을 모은 ‘여기어때 블랙’도 오픈할 계획이다. 숙박예약 비즈니스는 한계에 봉착해 있다. 관광호텔을 뺀 중소형 호텔·모텔은 약 3만 개. 하지만 여기어때에 입점할 만한 모텔은 이중 절반으로 본다. 나머지는 시설이 낙후돼 오히려 이용자의 불만을 살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1만5000개 모텔 중 약 5000곳이 회원이다.
 
“모텔 예약 앱을 내놓았 때 처음엔 고개를 갸우뚱했지만, 지금은 대중적인 서비스가 됐다. 종합 숙박으로 확장한다고 했을 때도 ‘모텔이 잘 되고 있는데, 모험할 필요가 있냐’는 반응이 많았지만 지난해 매출이 두배가 됐고, 3년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이제 액티비티로 세 번째 도약을 시도한다.” 심 대표의 선언이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