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 김성태 "전자결재는 인터넷뱅킹 때나 쓰시고…"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 대표가 25일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문재인 관제개헌(안) 발의 관련 긴급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 대표가 25일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문재인 관제개헌(안) 발의 관련 긴급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하루 앞둔 25일 해외순방 문 대통령이 전자결재를 통해 개헌안을 발의하는 것과 관련, "전자결재는 인터넷 뱅킹을 할 때나 쓰시고 개헌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를 갖추는 차원에서 서명은 직접 해달라"며 "개헌안을 한낱 결재서류 취급하는 일은 국민과 국회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문재인 관제 개헌(안) 발의 관련 긴급간담회’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 대표가 25일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문재인 관제개헌(안) 관련 긴급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영수 고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 의장.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 대표가 25일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문재인 관제개헌(안) 관련 긴급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영수 고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 의장. 변선구 기자

또 “'문재인 관제 개헌안'이 국회로 넘어오는 것을 손가락 빨면서 지켜볼 수 없다"며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한국당과 함께 합동 의원총회를 열어 국회 차원의 대응방안을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없애려고 개헌하는 마당에 문 대통령이 점점 더 제왕적 대통령이 되게 해서는 안 된다"며 "주권자 국민에게 진정으로 권력을 되돌리는 개헌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 대표가 25일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문재인 관제개헌(안) 발의 관련 긴급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겸 동국대 법대교수, 장영수 고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 의장.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 대표가 25일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문재인 관제개헌(안) 발의 관련 긴급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겸 동국대 법대교수, 장영수 고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 의장. 변선구 기자

한편 김 원내대표는 경찰을 '미친개'라고 표현한 장제원 수석대변인의 논평에 경찰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는 것에 대해 "장 수석대변인이 지목한 대상은 일부 정치경찰에 한정돼 있음에도 경찰 조직 자체가 모욕을 당했다며 조직적 행동을 구사하는 것은 정권의 사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하고, "대통령의 친구라는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울산시장 후보 당선을 위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울산경찰청장, 두 사람이 6·13 지방선거 정치공작의 중심에 선 것 아니냐"며 "문 대통령은 헌법 개정안만 전자 결재할 것이 아니라 울산경찰청장 해임안도 전자결재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 대표가 25일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문재인 관제개헌(안) 발의 관련 긴급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 대표가 25일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문재인 관제개헌(안) 발의 관련 긴급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