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트 피스서 자책골...한국, 북아일랜드와 1-1 동점 허용

24일(현지시간) 영국 벨파스트 윈저파크경기장에서 열린 북아일랜드 평가전에서 한국의 김민재의 자책골로 동점 상황이 만들어지자 북아일랜드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벨파스트=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영국 벨파스트 윈저파크경기장에서 열린 북아일랜드 평가전에서 한국의 김민재의 자책골로 동점 상황이 만들어지자 북아일랜드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벨파스트=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북아일랜드와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넣고 동점골을 내줬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 영국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의 윈저파크 국립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북아일랜드와 평가전에서 전반 25분 현재 1-1로 맞서있다. 오는 6월 열릴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에서 스웨덴과 첫 경기를 치르는 한국은 스웨덴의 가상상대로 북아일랜드와 평가전을 치르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9위 한국은 24위 북아일랜드를 상대로 전반 7분 만에 권창훈의 선제골로 앞섰다. 박주호(울산 현대)가 왼발 칩킥으로 전진 패스를 시도한 것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 있던 권창훈이 볼을 한 차례 터치하고 그대로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넣었다. 그러나 전반 20분에 상대 세트 피스 상황에서 동점골을 내줬다. 북아일랜드가 프리킥 상황에서 두 차례 속임 동작을 한 뒤 공이 전진 패스됐고, 오른 측면에서 공을 받은 제이미 워드가 문전을 향해 내준 패스를 수비수 김민재(전북 현대)의 발을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가 자책골로 연결됐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