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기서 팀 구한 ‘MVP’ 김연경 “응원에 감사하다”

중국 여자프로배구 상하이의 김연경. [사진 중국배구협회 홈페이지]

중국 여자프로배구 상하이의 김연경. [사진 중국배구협회 홈페이지]

‘배구 여제’ 김연경(30ㆍ중국 상하이)이 자신의 팀 상하이를 위기에서 구했다.  
 

상하이, 챔피언결정전 2승 2패 원점 돌려

김연경은 24일 중국 상하이 루완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4차전에서 공격으로 12점, 블로킹으로 2점 등 14점을 올리면서 팀을 위기에서 구함과 동시에 경기 MVP로 뽑혔다.  
 
김연경과 쩡춘레이(16점) 등 주전 4명이 두자릿수 점수를 올린 상하이는 세트 스코어 3-0(25-18, 25-20, 25-22)으로 손쉽게 승리했다. 김연경은 14득점을 올리며 공수에서 팀을 리드했다. 김연경은 챔피언결정전에서 꾸준히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이름값을 했다. 1승 2패로 뒤져 있던 상하이는 홈에서 반격, 2승 2패를 만들었다.
 
경기 후 김연경은 ‘4차전 MVP’로 뽑혔다. 김연경은 블로킹 2점을 포함해 수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1세트 3점, 2세트 4점에 이어 마지막 3세트에서 7득점을 몰아 올렸다. 현지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김연경은 이날 경기장에 많은 한국 팬들이 찾아온 것에 대해 “중국에 오기 전에 상하이에 많은 한국인이 있다고 들었는데, 응원해줘서 큰 힘이 되고 있다”고 감사했다.
 
김연경은 한국 흥국생명(2005-2006, 2006-2007, 2008-2009), 일본 JT마블러스(2010-2011), 터키 페네르바체(2014-2015, 2016-2017)에 이어 중국에서 4개 리그 우승 트로피 수집에 도전한다.
 
양 팀의 5차전은 27일 오후 8시 30분 톈진인민체육관에서 열린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