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60도 도는 놀이기구 멈춰 2시간 공포…공중에 매달린 모습보니

24일 오후 광주 북구 중외공원 놀이동산에서 놀이기구가 운행 중 멈췄다. 이날 2시간 가량 3~4m 높이에 45도로 기운 놀이기구에서 여성 4명, 남성 1명이 추위와 공포에 떨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광주 북구 중외공원 놀이동산에서 놀이기구가 운행 중 멈췄다. 이날 2시간 가량 3~4m 높이에 45도로 기운 놀이기구에서 여성 4명, 남성 1명이 추위와 공포에 떨었다. [연합뉴스]

광주의 한 공원에서 놀이기구가 멈춰 서 기구를 타고 있던 승객 5명이 2시간째 공중에 매달려있다가 구조됐다. 이날 A씨(31ㆍ여) 등 여성 4명, 남성 1명은 3~4m 높이에 45도로 기운 놀이기구에서 2시간여 동안 추위 속에서 공포에 떨었다.  
 
24일 오후 3시 27분쯤 광주 중외공원 놀이동산에는 ‘와이키키’라는 이름의 놀이기구가 멈춰서 119구조대가 출동해 탑승객 5명을 구조했다.
 
24일 오후 광주 북구 중외공원 놀이동산에서 놀이기구가 멈춰서 3~4m 높이에 45도로 기운 의자에 탑승객 5명이 앉아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광주 북구 중외공원 놀이동산에서 놀이기구가 멈춰서 3~4m 높이에 45도로 기운 의자에 탑승객 5명이 앉아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해당 놀이기구는 20개의 의자가 장치된 긴 구조물로 탑승객을 공중에서 350도로 돌리는 형태다. 119구조대는 바닥에 에어 매트를 설치하고, 기구에 사다리를 대고 올라 놀이동산 관계자와 함께 이용객들을 구조했다.
 
놀이기구 안전 바가 유압식으로 고정돼 있어 장치를 해제하는데 다소 시간이 걸려 구조완료까지 약 2시간이 소요됐다. 이용객 5명 중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오후 광주 북구 중외공원 놀이동산에서 놀이기구가 멈춰서 3~4m 높이에 45도로 기운 의자에서 119구조대원들이 탑승객을 구조하고 있다. [사진 광주 북부소방서]

24일 오후 광주 북구 중외공원 놀이동산에서 놀이기구가 멈춰서 3~4m 높이에 45도로 기운 의자에서 119구조대원들이 탑승객을 구조하고 있다. [사진 광주 북부소방서]

이 놀이기구는 지난 2004년 11월 14일에도 설치 1년도 안 돼 멈춰서는 고장을 일으킨 적이 있었다. 당시에도 유아 1명과 초ㆍ중ㆍ고생 9명, 성인 4명 등 승객 14명이 1시간 가량 공중에 매달렸다. 당시 사고는 놀이기구 전원이 갑자기 차단되면서 센서가 기구를 자동으로 멈춰 세웠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관계자를 대상으로 기구 안전점검 등에 문제가 없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