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직연금도 수익률 챙겨주는 ‘펀드 주치의’ 도입해야

기자
김성일 사진 김성일
[더,오래] 김성일의 퇴직연금 이야기(2)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유래를 찾기 힘들 정도로 급속히 고령화하는 나라입니다. 100세 시대를 온전히 살아가려면 자산을 연금화해 오래 쓰도록 해야 합니다. 퇴직연금제를 활용하는 개인이 늘고 있는 건 그래서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그 활용도는 낮은 수준입니다. 퇴직연금제는 앞으로 수년 내 직장인의 가입이 의무화될 뿐 아니라 모든 소득이 있는 사람에게 개방될 전망입니다. 미국에선 우리의 퇴직연금제에 해당하는 401K 도입으로 월급쟁이 연금 부자가 쏟아져 나왔습니다. 노후생활의 안착을 책임질 퇴직연금 활용법을 제시합니다. <편집자>

 
 
투자를 할 때는 고도의 지식과 경험이 필요하기 때문에 옆에서 지속적으로 관리해줄 주치의가 필요하다. [중앙포토]

투자를 할 때는 고도의 지식과 경험이 필요하기 때문에 옆에서 지속적으로 관리해줄 주치의가 필요하다. [중앙포토]

 
우리는 늘 건강에 대해 염려하고 정보도 탐색하며 그를 바탕으로 실천도 해보려 한다. 건강하기 위해서는 바른 식생활과 적당한 운동이 필요하지만 혼자 하려다 보면 정보도 부족하고 의지도 약해지기 일쑤다. 이럴 때 ‘내게도 주치의가 있었으면’하고 생각하게 된다. 
 
중요한 삶의 축인 투자에도 이런 주치의가 필요하다. 투자도 고도의 지식과 경험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건강이나 투자 모두 계속 관리하지 않으면 큰 위험에 빠질 수 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변액보험, 지난해 9월부터 주치의 제도 도입  
미래에셋생명의 변액보험 MVP펀드는 전문가가 변액보험 상품의 펀드를 직접 변경해준다.  [사진제공=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의 변액보험 MVP펀드는 전문가가 변액보험 상품의 펀드를 직접 변경해준다. [사진제공=미래에셋생명]

 
이런 점을 반영해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9월 ‘변액보험 펀드 상담‧자문을 위한 펀드주치의 제도'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변액보험 전용 콜센터를 설치해 펀드 전문 상담인력 배치하고, 펀드 선택·변경 등 의사결정에 필요한 정보 중심의 맞춤형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변액보험은 성격상 펀드 변경 등을 통한 지속적인 수익률 관리가 필요하나 관리 상담 체계가 미흡해 저조한 수익률로 인한 불만이 지속돼온 것이 주치의 제도 도입의 배경이다. 이런 추진 배경은 퇴직연금제도의 퇴직연금펀드의 경우도 비슷하다. 퇴직연금 펀드는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다는 것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이다. 변액보험의 펀드 주치의 제도를 퇴직연금 펀드에도 그대로 적용하면 어떨까. 점점 가입이 늘어나고 있는 퇴직연금을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 중 하나가 될 것이다.
 
보다 구체적으로 금융위는 펀드주치의 시행방안으로 소비자가 쉽고, 편하게 변액보험 펀드 관련 상담 자문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실천방안으로 ① 전 생보사에 변액보험 전용 콜센터 설치, ② 충분한 상담 제공을 위한 전문상담인력(펀드전문가) 최소 2명 이상 배치, ③ 펀드 선택․변경을 위한 의사결정에 꼭 필요한 정보 제공, ④ 양질의 상담을 위한 펀드주치의 보수교육 강화 등을 들고 있다.
 
그런데 사실 변액보험 가입자의 경우 변액보험 판매사의 전문적인 설명을 듣고 가입하게 돼 실적배당형 상품에 대한 지식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에 비해 퇴직연금 가입자들은 회사로부터 등 떠밀려, 아니면 세액공제의 혜택을 받기 위해 퇴직연금제에 가입하고, 원리금보장상품 금리가 터무니없이 낮아 울며 겨자 먹기로 실적배당형 상품에 가입하는 경우가 많다. 
 
 
퇴직연금 가입자는 원리금 보장상품이 인프레이션을 극복하기 힘들기 때문에 주치의 제도 도입이 더욱 시급하다. [중앙포토]

퇴직연금 가입자는 원리금 보장상품이 인프레이션을 극복하기 힘들기 때문에 주치의 제도 도입이 더욱 시급하다. [중앙포토]

 
퇴직연금 가입자는 변액연금 가입자와 달리 투자를 전제로 하는 것이 아니고, 원리금 보장상품이 인플레이션을 극복하기 힘들기 때문에 실적배당형 상품을 구매한다고 한다. 그러므로 변액보험보다는 오히려 퇴직연금제가 주치의 제도 도입이 더 시급하다. 지난해 7월부터 전면 확대된 IRP(개인형 퇴직연금제도)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라도 이 제도는 꼭 필요하다.  
 
 
주치의, 펀드 선택·변경은 물론 사후관리도  
이를 통해 기대되는 효과는 변액보험 펀드주치의제도와 거의 흡사하다. 우선 펀드 관리를 통한 수익률 제고다. 즉, 펀드 관리 정보 등에 대한 상담‧자문을 통해 수익률 개선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다시 말해 상담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가입자의 눈높이에 맞는 올바른 펀드 선택과 변경 등을 기대할 수 있다. 또 펀드 사후관리를 통해 시장환경변화에 따른 펀드 리밸런싱을 함으로써 수익률 개선에 기여할 수 있다. 지속적인 사후관리는 소비자의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것도 가능하다.  
 
퇴직연금 제도를 관리하는 감독 당국은 금융권에서 활용 가능한 방법들을 응용해 가입자 보호와 수익률 제고, 제도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찾는데 게을리하지 말아야 한다. 펀드를 선택하는 많은 퇴직연금 가입자들이 가입자 교육의 부실과 담당자와의 대면 접촉 어려움으로 제대로 관리를 못 받는 실정이다. 퇴직연금 시장 참여자들은 수익률이 곧 모든 것은 아닐지라도 이를 향상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김성일 (주)KG제로인 연금연구소장 ksi2821@nate.com
 
 

비트코인의 탄생과 정체를 파헤치는 세계 최초의 소설. 금~일 주말동안 매일 1회분 중앙일보 더,오래에서 연재합니다. 웹소설 비트코인 사이트 (http://news.joins.com/issueSeries/1020)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