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혼모가 생부에 양육비 받게 해달라' 국민청원 20만 돌파

지난달 25일 올라온 국민청원. [국민청원페이지 캡처]

지난달 25일 올라온 국민청원. [국민청원페이지 캡처]

미혼모가 아이의 생부에게 양육비를 요청하고 이를 생부가 거부할 경우 원천징수할 수 있게 하는 법을 제정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달 23일 '미혼모를 위한 히트 앤드 런 방지법을 만들어주세요'란 제목으로 올라온 이 청원은 마감일을 하루 앞둔 24일 오후 2시 기준 20만 8300여 명이 참여해 청와대 수석비서관 또는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을 내놓는 기준인 '한 달 내 20만명 참여'를 충족했다.
 
청원인은 "2005년부터 생모가 아이 생부에게 양육비를 청구할 수 있도록 법이 개정됐다. (그러나) 성 정책연구원이 2010년 양육 미혼모 727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및 8명의 심층면접 결과, 아이 아버지에게 양육비 지원을 받는 경우는 전체 응답자의 4.7%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경제적 문제로 미혼모 중 일부는 양육을 포기하고 입양을 선택한다"며 "언제까지 무책임한 아이의 아버지 때문에 어머니만 사회적 편견과 경제적 빈곤 안에서 고통스러워야 하느냐"고 호소했다.  
 
청원인은 덴마크의 '히트 앤드 런 방지법'을 모범사례로 인용했다. 그에 따르면 "덴마크에서는 미혼모에게 아이 아빠가 매달 60만원 정도를 보내야 하고, 그렇지 않을 시 아이 엄마는 시(코뮌)에 보고하고 시에서 아이 엄마에게 상당한 돈을 보내준다. 그리고 아이 아빠 소득에서 세금으로 원천징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이 아빠가 내 아이가 아니라고 발뺌하더라도 DNA 검사를 통해 생부 여부를 밝힌다. 그래서 덴마크에서는 여성보다 남성이 미혼부가 되지 않으려고 조심한다"며 "한국에서 이 법이 시행된다면 남성은 책임감을 느끼고 행동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