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통일부 "北, 29일 남북고위급회담 개최 동의"

지난 1월 9일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종료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를 나누고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1월 9일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종료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를 나누고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통일부는 북한이 29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을 열자고 한국 정부가 제의한 것과 관련해 북한측이 이를 동의했다고 24일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이날 오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지난 22일 남측이 2018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의한 데 대해 동의해 왔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단장으로 3명의 대표단을 내보낼 것이며, 실무적인 문제들은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협의해 나가자고 했다.
 
통일부 측은 "북측이 고위급회담 개최에 동의함에 따라 정부는 29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되는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이 잘 준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란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지난 22일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남북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북 고위급 회담을 29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자고 북측에 제의했다. 당시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 3명을 파견할 예정으로, 회담에서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었다. 남북은 이달 초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 방북 때 남북정상회담을 다음 달 말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