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인태 "다스에 대해 인정할 건 하라고 MB측에 전했지만…"

유인태 전 의원(왼쪽)과 구치소로 향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모습 [중앙포토?뉴스1]

유인태 전 의원(왼쪽)과 구치소로 향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모습 [중앙포토?뉴스1]

유인태 전 의원이 “청와대가 개헌안을 발의한 것은 정도(正道)가 아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다.
 
유 전 의원은 23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이 개헌에 대해 직무유기를 해왔다”면서도 “그렇다고 청와대가 국민 여론으로 야당을 압박해 발의안을 통과시키려고 욕심을 부리는 것은 자충수”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통령이 개헌안을 발의한 것은 촉매제ㆍ자극제로서는 좋다”며 “그런데 정말로 그걸 국민 여론 압박으로 하겠다는 것은 자칫 의회를 무시하는 태도로 비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날씨와 계절에 대해서도 말을 꺼냈다. 그는 “봄은 젊은 시절에 하도 끌려가서 많이 고문당하고 했던 계절”이라며 “저는 봄 되면 몸살을 앓을 정도로 트라우마가 있다”고 말했다.
 
이명박(MB)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해선 “다스와 같은 문제에 대해서 좀 고백을 하고 나머지 법리적으로 다툴 건 다투라고 MB 측에 얘길 했었다”며 “그런데 그쪽(MB측) ‘시기가 너무 늦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