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로야구 오늘 플레이볼~ 선발과 매치업은 누구?

21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KBO리그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와 LG트윈스 경기 성발투수로 나온 삼성 윤성환이 역투하고 있다.  2017.9.21/뉴스1 TK

21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KBO리그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와 LG트윈스 경기 성발투수로 나온 삼성 윤성환이 역투하고 있다. 2017.9.21/뉴스1 TK

2018 프로야구 개막전 선발의 영광은 9명의 외국인 투수, 그리고 윤성환(37·삼성)이 차지했다.
 
프로야구 10개 구단 감독은 22일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개막전 선발을 공개했다. 올해 개막전은 24일 5개 구장에서 열리며 삼성을 제외한 9개 팀은 외국인 에이스를 선발로 내세웠다. 삼성은 유일하게 통산 122승을 거둔 우완 베테랑 윤성환이 나선다. 윤성환은 2009, 2010, 2014시즌에 이어 개인 통산 4번째로 개막전 선발 출격의 중책을 맡았다. 윤성환은 2013년부터 5년 연속 170이닝 이상을 던지며 두자릿수 승리를 따냈다. 김한수 감독은 물론 과거 '투수왕국' 삼성을 이끌다 올해 돌아온 오치아이 에이지 투수코치도 윤성환에게 신뢰를 보냈다.
프로야구 시범경기 LG 트윈스-두산 베어스 전이 18일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됐다. 두산 린드블럼이 역투하고 있다.잠실=양광삼 기자

프로야구 시범경기 LG 트윈스-두산 베어스 전이 18일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됐다. 두산 린드블럼이 역투하고 있다.잠실=양광삼 기자

 
잠실에서 열리는 삼성과 두산 경기에서 윤성환과 맞설 선수는 두산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조시 린드블럼(미국)이다. 3년간 롯데에서 뛴 린드블럼은 두산으로 이적하자마자 개막전 선발의 영예를 안았다. kt로 떠난 더스틴 니퍼트의 빈 자리를 메울 수 있을지를 보여주는 시험대이기도 하다.
넥센 투수 로저스. [사진 넥센 히어로즈]

넥센 투수 로저스. [사진 넥센 히어로즈]

 
한화 투수 샘슨. [사진 한화 이글스]

한화 투수 샘슨. [사진 한화 이글스]

가장 눈길을 끄는 대결 중 하나는 고척돔에서 열릴 넥센과 한화의 경기다. 넥센이 한화 출신 에스밀 로저스(33·도미니카공화국)를 선발로 내세우기 때문이다. 로저스는 2015시즌 도중 한화에 입단해 10경기에서 6승 2패 평균자책점 2.97로 활약했다. 완투만 4번 기록하는 등 강렬한 인상을 줘 이듬해 190만 달러의 거액으로 한화와 재계약하기도 했다. 하지만 2016시즌 중 팔꿈치 부상으로 이탈했다. 재활을 마친 그의 KBO리그 복귀전 상대는 공교롭게도 한화가 됐다. 한화는 우완 키버스 샘슨(27·미국)이 나선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샘슨은 내가 본 투수 중 가장 뛰어나다. 구속과 변화구 모두 훌륭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3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시범경기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 초 KIA의 선발 헥터가 역투를 하고 있다. 2018.3.13/뉴스1

13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시범경기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 초 KIA의 선발 헥터가 역투를 하고 있다. 2018.3.13/뉴스1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타이어뱅크 2017 KBO 리그' kt wiz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kt 선발투수 피어밴드가 역투하고 있다. 2017.7.23/뉴스1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타이어뱅크 2017 KBO 리그' kt wiz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kt 선발투수 피어밴드가 역투하고 있다. 2017.7.23/뉴스1

광주 KIA-kt전에선 다승 1위와 평균자책점 1위가 맞붙는다. KIA는 지난해 20승을 거둔 헥터 노에시(31·도미니카공화국)가, kt는 평균자책점 1위(3.04) 라이언 피어밴드(33·미국)이 선발로 예고됐다. KIA 김기태 감독은 "개막전서부터 팬들에게 이길 수 있는 경기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욱 kt 감독이 넘긴 마이크를 받은 kt 투수 고영표는 "개막전 시리즈에 항상 강했다. 올해도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SK 투수 메릴 켈리

SK 투수 메릴 켈리

한국프로야구 시범경기가 개막한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 경기. 롯데 선발 듀브론트가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프로야구 시범경기가 개막한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 경기. 롯데 선발 듀브론트가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에서는 메릴 켈리(30·미국)와 펠릭스 듀브론트(31·베네수엘라)가 선발로 나선다. 켈리는 2015년부터 SK에서 3시즌 동안 36승(25패)을 올린 에이스다. 지난해에는 탈삼진왕 타이틀까지 거머쥐었다. 올해 시범경기서도 2경기 10이닝 8피안타·9탈삼진·2실점(평균자책점 1.80)으로 호투했다. 좌완 듀브론트는 메이저리그에서 31승(26패), 평균자책점 4.89을 기록했다. 시범경기에선 9이닝 1실점했다. 140㎞ 중반의 빠른 공에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공을 구사한다. 올해 한국 무대를 밟는 선수 중 가장 뛰어난 기량을 가졌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LG의 시범경기. LG 선발 윌슨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LG의 시범경기. LG 선발 윌슨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만 출신 NC 투수 왕웨이중 [NC 다이노스]

대만 출신 NC 투수 왕웨이중 [NC 다이노스]

 
창원 마산구장에서는 NC와 LG가 격돌한다. LG는 타일러 윌슨(29·미국), NC는 왕웨이중(26·대만)이 선발로 나선다. 볼티모어에서 김현수와 함께 뛰기도 했던 윌슨은 시범경기 2경기에서 10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1.80을 기록하며 호투했다. 시속 150㎞ 강속구를 뿌리는 왕웨이중은 메이저리그 경력이 있는데다 대만 출신 최초 선수라 눈길을 끌고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