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폭에 수천만원 수수 혐의…” 檢, 현직 경찰 강력팀장 체포

관할 지역 조폭으로부터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경찰서 강력팀장이 체포됐다. [사진 연합뉴스]

관할 지역 조폭으로부터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경찰서 강력팀장이 체포됐다. [사진 연합뉴스]

 
관할 지역의 조직폭력배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일선 경찰서 강력팀장이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2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박재억 부장검사)는 경기 성남의 모 경찰서 A경위를 전날 사무실에서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체포‧압송해 추궁하고 있다.
 
A경위는 조직폭력배가 운영하는 업체에 아내를 위장 취업시켜 수천만 원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해당 조직폭력배는 앞서 구속됐다.
 
검찰은 A경위를 상대로 금품을 받은 배경과 그 대가로 수사상 기밀을 유출하는 등 각종 편의를 제공한 정황 등을 캐물은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