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보름, 심리치료 마치고 퇴원…당분간 대외활동 자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국가대표 김보름. [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국가대표 김보름. [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팀 동료를 따돌림했다는 논란에 휩싸여 마음고생을 겪은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강원도청)이 심리치료를 위해 입원한지 열이틀만에 퇴원했다.
 
김보름측 관계자는 "김보름이 오늘(23일) 오전 모친과 함께 입원 중이던 병원에서 퇴원했다"면서 "아직까지 정신적으로 안정이 필요한 상황이라 인터뷰 등 대외활동을 자제하라는 의사의 소견을 받아놓은 상태"라고 23일 말했다.
 
김보름이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뒤 태극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뉴스1]

김보름이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뒤 태극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뉴스1]

김보름은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준준결승에서 박지우(한국체대), 노선영(콜핑팀) 등과 함께 출전한 뒤 '왕따 논란'의 가해자로 지목돼 어려움을 겪었다. 경기 중 마지막 바퀴에서 선두와 두 번째 주자를 맡은 김보름과 박지우가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뒤 노선영이 한참 뒤처져 레이스를 마친 장면에 대해 '팀 동료를 챙기지 않았다'는 비난이 쏟아지며 악플 세례에 시달렸다.
 
올림픽을 마친 뒤 김보름은 지난 12일 고향 대구의 한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고, 담당 의사로부터 심리치료가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아 입원했다. 김보름측 관계자는 "상태가 호전됐지만, 여전히 선수에게 안정이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당분간 훈련을 물론, 인터뷰 등 대외활동을 자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지난달 28일 강원도청 평창올림픽 참가 선수단 환영식에 참석한 김보름이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8일 강원도청 평창올림픽 참가 선수단 환영식에 참석한 김보름이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