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구속] 청와대 “무슨 말 하겠나”…한국당 “예견된 수순”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이 22일 발부된 데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는가“라며 ’그저 삼가고 또 삼가겠다“라고 말했다. [중앙포토 자료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이 22일 발부된 데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는가“라며 ’그저 삼가고 또 삼가겠다“라고 말했다. [중앙포토 자료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이 22일 발부된 데 대해 청와대는 말을 아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많은 사람들이 (입장을) 묻지만 그저 안타까울 뿐”이라며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저 삼가고 또 삼가겠다. 스스로에게 가을서리처럼 엄격하겠다는 다짐을 깊게 새긴다”고 밝혔다.
 
여야 반응은 엇갈렸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나머지 야당과 여당은 “구속은 마땅하며 이 전 대통령은 속죄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한국당은 ‘정치 보복론’을 펴며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구속영장 발부는 국민의 뜻으로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법원이 구속영장 발부 요건을 매우 엄격하고도 신중하게 검토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20여 가지의 범죄혐의로 110억원대의 뇌물 혐의, 350억원대의 횡령 혐의 등을 놓고 봤을 때 인신구속이 불가피했다는 게 법조계뿐 아니라 일반적인 국민의 눈높이였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부인인 김윤옥씨에 대한 뇌물수수 혐의뿐만 아니라 추가적 의혹에 대해서도 사건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며 “이 전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게 마땅한 의무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이 전 대통령 검찰 수사 과정에서 주장해왔던 정치 보복론을 고수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이 이 전 대통령을 타깃으로 수사를 시작할 때부터 이미 예견된 수순이었지만 무척 잔인하다”며 “이 전 대통령을 끝으로 다시는 정치보복이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또 “이 땅에서 전직 대통령으로 살아가는 것이 이토록 어렵단 말인가. (검찰이) 의도적으로 피의사실을 유포해 여론을 장악한 후 가장 모욕적인 방법으로 구속시켰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사법 원칙에 따른 마땅한 결과”라고 평가한 뒤 “법원의 이번 구속 결정으로 그 동안 정치권에 회자되던 의혹의 진상을 밝히는 데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정숙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 자신에게 제기된 수많은 범죄혐의에 대해 발뺌과 남 탓으로 일관한 것으로 고려하면 당연한 결과”라며 “이 전 대통령은 성실히 검찰 수사와 재판에 임해 이제라도 국민 앞에 속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에 남은 것은 준엄한 법의 심판뿐”이라며 “이제라도 마음 편히 하고 싶은 말을 다 하고 살라는 말씀을 드린다. 이제 ‘다스는 내 것이다’를 당당히 외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