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韓 중대 전환 앞두고 있어…비핵화‧개헌 잘 이뤄내겠다”

베트남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시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베트남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시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베트남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도, 나라의 기틀을 새롭게 하는 개헌도 잘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현지시간) 베트남 수도 하노이의 한 호텔에서 가진 동포 초청 만찬간담회에서 “대한민국은 지금 중대한 전환을 앞두고 있다. 거대한 물줄기를 바꾸는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당초 예고한 대로 26일 개헌안을 발의하겠다는 뜻을 다시 한번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저는 걱정하지 않는다. 민주주의를 지켜낸 국민이 함께하고 있다”며 “여러분이 ‘내가 바로 한국인이야’ (라며) 자긍심을 가지고 사실 수 있도록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남북 대화 움직임에 관련해서도 문 대통령은 “몇 달 전만 해도 얼어붙어 있던 한반도에 평화와 화합의 봄이 찾아오고 있다”며 “이제 곧 남과 북,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연이어 만나게 된다. 결코 놓쳐서는 안 될 소중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정도 조심스럽고, 결과도 낙관하기 어렵지만 저는 대한민국의 저력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과의 협력을 강조하며 “대한민국의 외교적‧경제적 지평을 아세안과 인도양으로 넓히는 신(新) 남방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그중에서 베트남은 가장 핵심적인 협력 파트너”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신 남방정책은 양국 모두에 공동번영을 가져올 것”이라며 “신남방정책의 성공을 넘어 여러분이 베트남에서 더욱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