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TV조선, ‘성폭행 의혹’ 이진동 사회부장 ‘파면’

이진동 전 TV조선 사회부장 [TV조선 화면 캡처]

이진동 전 TV조선 사회부장 [TV조선 화면 캡처]

TV조선이 사내 여직원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이진동 부장을 파면하기로 결정했다.
 
TV조선 관계자는 22일 "진상 여부와 상관없이 회사 여직원을 성폭행한 의혹이 제기된 이진동 사회부장을 22일 자로 파면 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월간조선'은 이 부장이 성폭력 의혹으로 회사에 사표를 제출했다는 기사를 게재했다가 삭제했다.
 
이후 탐사보도 전문 매체 뉴스타파는 이 전 부장에게 2015년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하는 같은 회사 여직원 A씨의 인터뷰와 이 부장과 A씨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이어 이 부장이 2012년에도 또 다른 사내 여직원을 성폭행했다고 보도했다. 
 
이 전 부장은 이날 뉴스타파에 "성관계의 강압성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전 부장은 한국일보에서 기자생활을 시작해 조선일보-TV조선 등에서 근무했다. TV조선에서 기획팀을 이끌며 지난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을 보도해 이름을 알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