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폭행 의혹' 이진동 TV조선 부장, 피해 여직원 진술 공개”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최순실 게이트'를 처음 보도했던 이진동 TV조선 사회부장이 성폭행 의혹으로 최근 회사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 부장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 여성 인터뷰가 공개됐다.   
 
뉴스타파는 22일 이 부장으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는A씨와의 인터뷰 내용과 함께 A씨와 이 부장이 주고받은 카톡 내용을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5년 자신의 집에서 이 부장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당시 이 부장이 술자리가 끝나고 집에 데려다주겠다며 쫓아와 집안까지 들어왔고, 여러 번의 거절 의사를 표시했으나 이 부장이 이를 무시한 채 물리적 힘을 동원해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매체에 말했다. 
 
그는 "나보다 직급이 높은 이 부장이 집에서 차 한 잔 달라는요구를 거절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A씨에 따르면 이 부장은 최초 성폭행이 있고 며칠 뒤 다시 A씨 집 앞에 찾아왔다.  
 
이 부장은 A씨에게 심야에 전화를 걸거나 집에 초대해 달라는 등의 문자 메시지도 보냈다고 한다.  
탐사보도 전문 매체 뉴스타파가 22일 오후 이진동 TV조선 사회부장의 같은 회사 여직원 성폭행 사건을 보도했다. [뉴스타파 영상 캡처]

탐사보도 전문 매체 뉴스타파가 22일 오후 이진동 TV조선 사회부장의 같은 회사 여직원 성폭행 사건을 보도했다. [뉴스타파 영상 캡처]

 
이 사건으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던 A씨는 미투 운동이 확산하자 고민 끝에 이 부장에 연락을 취했다고 밝혔다.   
 
이날 A씨는 매체를 통해 미투 운동 이후 이 부장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문자 메시지를 보면 A씨는 "요즘 미투 얘기로 시끄럽네요. 저도 몇 년 전 일이 생각나서 연락합니다. 그때 일 저한테 아직도 지우고 싶은 기억이에요. 악몽같이 끔찍해요. 비 오는 날 집 앞에서 안 가고 기다렸던 거, 집에서도 분명히 싫었는데 끈질기게 달라붙었죠. 그 뒤로도 자주 우리 집 가고 싶다고 하고. 지금 생각해도 토할 것 같아요"라고 적었다.  
 
이에 이 부장은 "진심으로 사과한다. '씻을 수 없는 상처'가 조금이라도 풀릴 수 있다면 수십번 수백번이라도 사과하고 싶다"고 답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이 부장에게 '진심으로 뉘우친다면 공개 사과를 해라'고 요구했지만, 이 부장은 이를 거부했고 '대신 회사에 사직하는 것으로 용서를 빌겠다'고 했다.  
이진동 전 TV조선 사회부장이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사내 여직원 A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뉴스타파 화면 캡처]

이진동 전 TV조선 사회부장이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사내 여직원 A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뉴스타파 화면 캡처]

 
이 부장은 "사직서 제출했다. 평생 바치고 쌓은 것들 사과하고 용서를 비는 마음에서 다 내려놓았다. 외부활동도 없을 거야. 네 고통이나 상처가 치유될 수는 없겠지만, 그걸로나마 조금이라도 풀렸으면 한다. 다 내 잘못이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아갈 테니, 가족들을 봐서라도 용서해다오"라는 문자메시지를 A씨에게 보냈다.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이 부장은 매체와의 통화에서 "성관계가 있었던 것은 맞지만, 강압성이 있었는지 여부 등 구체적인 사실관계는 법적으로 따져봐야 할 문제"라면서 "가장 미안하고 피해를 준 사람은 아내와 아이들이라고 생각한다. 피해자에게 상처를 줬고, 거기에 대해서는 다 사과했고, 피해자보다 더 미안하게 생각하는 것은 가족들이다. 그래서 가급적 (이 사건이) 노출 안 되게 오히려 사표도 냈다"고 답했다.  

 
이날 매체는 이 부장이 2012년에도 같은 회사 여직원 B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B씨는 매체와의 통화에서 "2차 피해에 대한 우려 때문에 구체적인 피해 사실을 진술하긴 어렵지만 성추행이 있었고 그에 대해 사과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월간조선'은 이 부장이 성폭력 의혹으로 회사에 사표를 제출했다는 기사를 게재했다가 삭제했다. 이에 TV조선 홍보팀은 "미투 관련으로 이진동 사회부장이 사표를 낸 건 맞다. 사실 확인은 되지 않았지만, 이 상황을 자신이 책임진다는 뜻에서 제출한 것으로 안다"며 "아직 사표를 수리한 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사실 여부가 확인되면 사규에 따라 적절한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진동 사회부장은 한국일보에서 기자생활을 시작해 조선일보-TV조선 등에서 근무했다. TV조선에서 기획팀을 이끌며 2016년 하반기 최순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이라는 사실이 입증되는 동영상과 K스포츠재단 등의 존재를 세상에 알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실마리를 열기도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