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트남 국민영웅’ 박항서 만난 文대통령 “너무나 자랑스럽다”

베트남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첫 일정으로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을 만나 격려의 말을 전했다.
 
22일 오후 행사장인 베트남 축구협회 건물 입구에는 ‘대한민국 대통령 내외분의 베트남 국빈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걸렸다.
 
박 감독은 문 대통령 도착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 방문은 가문의 큰 영광”이라며 “오전에 축구협회에서 MOU를 체결해 (양국 간의) 축구 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직접 방문해 주신 데 대해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베트남에서 더 노력해서 대통령 방문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베트남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베트남 축구협회를 방문, 지난 1월 베트남 U-23 국가대표팀을 아시아축구연맹(AFC) 준우승에 올려놓아 베트남의 국민적 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감독을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베트남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베트남 축구협회를 방문, 지난 1월 베트남 U-23 국가대표팀을 아시아축구연맹(AFC) 준우승에 올려놓아 베트남의 국민적 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감독을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날 오후 3시 문 대통령 내외가 하노이의 베트남 축구대표팀 훈련장에 도착하자 미리 대기하고 있던 부 득 담 부총리와 박 감독을 비롯해 베트남 유소년‧소녀 축구선수 30여 명이 꽃다발을 들고 맞이했다.
 
문 대통령은 “박 감독에게 ‘정말 자랑스럽다. 지난번에 워낙 잘하셔서 어깨가 무겁겠다’고 하자” 박 감독은 “부담이 많이 간다”고 답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 국가대표팀 선수를 문 대통령에 한 명 한 명 소개했다. 특히 ‘베트남의 박지성’으로 불리는 르엉쑤엉쯔엉 선수에 대해서는 “대표팀 주장으로 과거 2년 동안 한국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박 감독, 담 부총리, 베트남 대표팀 주장 쯔엉 선수와 함께 기념 시축을 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내외 등은 무릎‧발목 돌리기 등 준비운동을 한 후 박 감독의 휘슬에 맞춰 동시에 축구공을 찼으며, 문 대통령이 찬 공만 높이 떠 취재진이 있는 곳까지 날아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베트남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베트남 축구협회를 방문해 박항서 감독이 지도하고 있는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한 뒤 시축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부 득 담 베트남 부총리, 르엉 쑤언 쯔엉 베트남대표팀 주장.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베트남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베트남 축구협회를 방문해 박항서 감독이 지도하고 있는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한 뒤 시축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부 득 담 베트남 부총리, 르엉 쑤언 쯔엉 베트남대표팀 주장. [사진 연합뉴스]

 
시축에 이어 담 부총리가 문 대통령 내외에게 베트남 대표팀의 사인이 적힌 축구공을 전달했으며, 문 대통령은 담 부총리에게 한국 대표팀 사인볼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행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박 감독에 “지난 U-23 대회 우즈베키스탄과의 결승 때 눈이 오는 것을 보고 너무 안타까웠다”며 “베트남 선수들이 눈에 경험이 없을 텐데. 그 폭설만 아니었으면 우승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에 박 감독이 “그래도 최선을 다했다”고 답하자, 문 대통령은 “다음에 또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