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洪, 거친 인식 털어낼 것…사랑받는 야당되도록 이미지 개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우리 준표가 달라졌어요’ 프로젝트 등을 통해 한국당이 국민에게 더 친숙하고 사랑받는 제1야당이 되도록 이미지 개선을 중시하겠다”고 밝혔다.
 
22일 김 원내대표는 이날 취임 100일을 맞아 국회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몇 가지 중요한 프로젝트를 준비해 가동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홍 대표의 솔직담백하고 직설적인 모습을 좋아하는 지지자도 있지만, 정제된 것을 바라는 분도 있을 수 있다”며 “(가칭)‘준표 때리기’라는 토크쇼를 통해 홍 대표에 대한 거친 인식을 털어내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반 국민이 홍 대표에 궁금한 것이나 비판하고 싶은 것을 마음껏 할 수 있도록 해서 부정적 이미지를 털어내겠다는 구상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100일간 한국당이) 국민으로부터 미운털이 박힌 야당이라는 점이 가장 힘들었다”며 “이를 극복하고 이겨내며, 그래도 국민이 제1야당인 한국당에 신뢰와 지지를 보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으로서의 체질개선이 가장 시급하다는 조급한 심정이었다”며 “현장에서 국민과 함께한 덕분에 그래도 야당으로서 체질이 잡혀가고 있는 점이 보람된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