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O리그 사령탑 "KIA가 강하지만, 우리도 우승 후보"

2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미디어데이'에서 KIA 김기태 감독이 올시즌 각오를 밝히고 있다. 정규시즌 목표관중을 역대 최다인 879만 명으로 잡은 프로야구는 오는 24일 오후 2시 잠실·문학·광주·고척·마산 등 전국 5개 구장에서 일제히 막을 올린다. 2018.3.22/뉴스1

2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미디어데이'에서 KIA 김기태 감독이 올시즌 각오를 밝히고 있다. 정규시즌 목표관중을 역대 최다인 879만 명으로 잡은 프로야구는 오는 24일 오후 2시 잠실·문학·광주·고척·마산 등 전국 5개 구장에서 일제히 막을 올린다. 2018.3.22/뉴스1

 
"우승 후보는 KIA 타이거즈다."
 
2018시즌을 앞둔 프로야구 10개 구단 감독 대부분의 의견이다. 22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시즌 KBO 미디어데이&팬페스트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10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 2명씩이 참가했다. 양현종·나지완(KIA), 오재원·유희관(두산), 손아섭·박진형(롯데), 모창민·노진혁(NC), 이재원·박종훈(SK), 박용택·김현수(LG), 서건창·박병호(넥센), 송광민·정우람(한화), 김상수·강민호(삼성), 박경수·고영표(kt)가 각 팀 대표 선수로 나섰다.  
  
지난해 통합 우승을 일궈낸 김기태 KIA 감독은 "초심을 잃지 않고 낮은 자세로 우승에 재도전하겠다"며 "우승 후보는 KIA"라고 밝혔다. 김 감독은 '2연패의 대항마'를 묻는 질문에는 끝내 답을 하지 않았다.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KIA에 패해 준우승한 두산 김태형 감독은 "우승은 우리 팀이 한다. KIA는 우승 후보"라고 말해 좌중을 웃겼다. 김태형 감독은 "작년에 아쉽게 우승 트로피를 내줬는데, 올해는 꼭 되찾아오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지난해 정규시즌 3위 롯데 조원우 감독도 우승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조 감독은 "스프링캠프에서 착실히 준비했다. 올 시즌 정상에 오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 감독도 우승 후보로 KIA를 꼽았다. 
 
아직 한국시리즈 우승이 없는 NC 김경문 감독은 "한 해 한해 오다보니 15년이 흘렀다. 올해는 모든 팀과 싸워볼 전력이라고 생각한다. 다시 한 번 도전해보겠다"고 했다. SK 힐만 감독은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맞붙은 KIA와 두산을 경계했다. 힐만 감독은 "우승을 위해서는 KIA와 두산을 넘어야 한다"며 "스프링캠프에서 부족한 부분을 보완했다. 즐거운 야구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해 하위권 팀들은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류중일 감독은 "KIA도 좋아보이고, 두산도 좋아인다. NC도, SK도 롯데도 다 좋아보인다" "재밌는 시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류 감독은 "스프링캠프에서 약점을 많이 보완했다. 신바람 야구를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돌아온 홈런왕' 박병호가 합류한 넥센 장정석 감독은 "선수들이 자신감으로 똘똘 뭉쳐있다. 넥센도 우승 후보"라고 밝혔다. 한용덕 감독은 한화를 "다크호스"라고 표현하며 "공격적인 야구를 펼치겠다"고 했다. 김한수 삼성 감독은 "우리를 3약으로 꼽는데, 예상대로 흐르면 재미없다. 뒤집어보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진욱 kt 감독은 "우리 목표는 5강 진입인데, 그러면 우리도 우승 후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