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정석 감독 "박병호+초이스 홈런 100개"...류중일 감독 "김현수 타율 0.350"

2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미디어데이'에서 넥센 박병호가 올시즌 각오를 밝히고 있다. 정규시즌 목표관중을 역대 최다인 879만 명으로 잡은 프로야구는 오는 24일 오후 2시 잠실·문학·광주·고척·마산 등 전국 5개 구장에서 일제히 막을 올린다. 2018.3.22/뉴스1

2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미디어데이'에서 넥센 박병호가 올시즌 각오를 밝히고 있다. 정규시즌 목표관중을 역대 최다인 879만 명으로 잡은 프로야구는 오는 24일 오후 2시 잠실·문학·광주·고척·마산 등 전국 5개 구장에서 일제히 막을 올린다. 2018.3.22/뉴스1

 
올 시즌 프로야구에서는 메이저리그 복귀 선수들의 활약이 큰 변수가 될 전망이다. 흥행은 물론, 팀 성적에 거는 기대가 크다.  

2018년 프로야구 흥행 이끌 해외 복귀파에 거는 기대

 
박병호가 돌아온 넥센은 올 시즌 우승 후보로 꼽힌다. 장정석 넥센 감독은 22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시즌 KBO 미디어데이&팬페스트에서 "박병호와 마이클 초이스, 둘이 합해 홈런 100개만 쳤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드러냈다. 장 감독은 "스프링캠프에서 홈런 100개 이야기를 했더니 박병호가 큰 부담을 갖긴 하더라."며 "성적 뿐만 아니라 박병호가 복위해 큰 힘이 되고 있다. 어쨌든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장 감독은 "선수단이 똘똘 뭉쳐있다. 우승 후보는 넥센"이라며 자신감도 드러냈다.  
 
장 감독의 이야기를 들은 박병호는 "고척 스카이돔은 정말 크다. 그런 것 감안해서..."라면서도 "야구장을 핑계 대지 않고 올 시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박병호는 2016년 메이저리그 진출 전까지 4년 연속 홈런왕에 올랐다. 올해는 2016~17시즌 홈런왕 최정과의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사전 인터뷰에서 박병호는 "올 시즌에는 마음가짐이 남다르다. 누구를 신경 쓸 겨를이 없다"며 "최정과 나는 친구 사이다. 경쟁 심리는 전혀 없다. 우리끼리는 서로 '다치지 말고 잘하자'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쌍둥이, 2018 시즌 각오는?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2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2018 KBO 미디어데이&팬페스트 행사에서 LG 트윈스 박용택(왼쪽부터), 류중일 감독, 김현수가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18.3.22   hi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쌍둥이, 2018 시즌 각오는?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2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2018 KBO 미디어데이&팬페스트 행사에서 LG 트윈스 박용택(왼쪽부터), 류중일 감독, 김현수가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18.3.22 hi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타격기계' 김현수에 대한 류중일 감독이 기대도 컸다. 류중일 감독은 "김현수는 검증된 선수"라며 "수치를 굳이 이야기 한다면, 타율 0.350 이상, 안타 150개 이상, 홈런 30개 이상을 기록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LG 팬들의 환호가 쏟아졌다. 하지만 류 감독 옆에 있던 김현수는 연신 땀을 닦아 냈다. 잠시 뜸을 들인 김현수는 "한 번 해보도록 하겠습니다"라고 큰 소리로 말했다. 
 
이날 열린 미디어데이&팬페스트에는 10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 2명씩이 참가했다. 양현종·나지완(KIA), 오재원·유희관(두산), 손아섭·박진형(롯데), 모창민·노진혁(NC), 이재원·박종훈(SK), 박용택·김현수(LG), 서건창·박병호(넥센), 송광민정우람(한화), 김상수·강민호(삼성), 박경수·고영표(kt)가 각 팀 대표 선수로 나서 입담 대결을 펼쳤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