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MO 여부를 알 수 있게 표시해주세요" 청와대 청원

최근 GMO(유전자변형농산물)를 식품 원료로 사용 시, 사용여부를 표기해야 한다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 2017년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GMO 식품원료 수입은 228만 톤으로, 국민들은 매년 1인당 40kg 이상(세 끼 먹는 쌀 62kg의 2/3)의 GMO 식품원료를 섭취하고 있다.  
 
정부는 2015년 ‘GMO 표시제’ 법률을 개정했지만 경실련·소비자시민모임·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과자, 라면, 두부 등 438개 식품을 조사한 결과, 이 중 국내 식품에 GMO 원료 사용 여부가 표시된 것은 한 건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현행 GMO 표시제 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GMO반대전국행동·경실련·소비자시민모임·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환경운동연합 등 57개 시민단체가 모여 ‘GMO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을 조직, 3월 12일부터 ‘GMO 완전표시제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을 시작했다. GMO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예외없는 GMO 표시 △공공급식상 GMO 사용금지 △Non-GMO 표시 불가능한 현행 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 개정 등을 요구한다.  
 
지난 12일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국민청원의 시작을 알린 이후, 소비자들의 참여가 늘고 있다. 청와대 청원은 시작 일주일만에 약 4만 5천명이 참여했으며, 청원 페이지에는 “GMO 여부를 알 수 있게 표시해주세요”, “먹거리 안전을 위해 당연한 권리”라는 댓글이 줄을 이어 게시되고 있다.
 
또 SNS, 블로그에도 청와대 국민청원에 참여한 시민들의 인증샷이 게재되고 있다. 포털사이트 커뮤니티에는 ‘GMO 완전표시제가 시행되어야 한다’는 게시글에 청원에 동참한다는 수십건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 소비자는 “안전한 먹을거리를 선택하기 위해 국민들이 어떤 식품에 GMO가 사용되었는지 아닌지 알 수 있어야 한다”며, “유럽에서도 GMO 식품에 대해 명확하게 표시하고 관리하는 만큼 정부에서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국민 추천 20만 건을 넘은 청원에 청와대 수석 또는 정부 책임 있는 관계자가 답변한다는 원칙을 가지며, 이번 GMO 완전표시제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은 오는 4월 11일까지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