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혼상담하며 부부 성관계 언급" 현직판사, 변호사 성희롱 징계 착수

[중앙포토]

[중앙포토]

현직 판사가 전화를 이용해 변호사를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조사해 온 법원이 비위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판사에 대한 징계절차에 착수했다.
 
대법원은 22일 이같은 의혹을 제기한 진정사건을 확인한 결과 비위 사실이 있었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해당 판사에 대한 후속 징계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징계혐의 관련 자료를 소속 법원장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대법원은 지난 7일 현직 판사의 전화 성희롱 의혹을 제기한 진정사건을 접수하고 윤리감사관실을 통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법률사무소에 근무한다는 이 변호사는 지난달 14일 변호사들의 인터넷 카페모임에 "한 남성이 사무실로 전화해 내 이름을 지목해 이혼 사건을 상담했다. 부부 성관계와 관련된 은밀한 내용이 주된 상담 내용이었다"고 적었다.
 
해당 변호사는 지난달 중순께 직접 법원에 진정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