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추행 의혹' 정봉주 경찰 출석…사진 780장으로 무죄 입증 시도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인터넷매체를 고소한 정봉주 전 의원이 22일 오후 고소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구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인터넷매체를 고소한 정봉주 전 의원이 22일 오후 고소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구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성추행 의혹을 둘러싸고 인터넷 언론사와 진실공방 중인 정봉주 전 의원이 22일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1시 50분쯤 서울 중랑구에 있는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해 조사실로 향했다.
 
고소 대리인인 김필성 변호사와 함께 수사대 청사에 도착한 정 전 의원은 "이미 고소장과 변호인 의견서를 제출한 상황이다.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 짧게 입장을 밝혔다.
 
그는 서울시장 출마회견 예정일에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무슨 정치적 의도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프레시안이) 기사에서 '이런 사람이 서울시장이 되면 안 된다'고 밝혔다. 왜 그날 (보도)했는지 조사 과정에서 나올 것"이라고 했다.
 
김 변호사는 성추행 의혹에 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성추행은 없었다"고 답했다. 또 호텔에서 피해자를 만난 사실 자체가 없었는지 묻자 "(그런 상황이) 없었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이어 '프레시안 측으로부터 고소당한 사건의 무죄 입증에 자신이 있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자신이 있다"면서 "진실은 조사 과정에서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특히 정 전 의원 측은 프레시안 측이 성추행 피해 날짜로 지목한 2011년 12월 23일 정 전 의원의 일정을 기록한 사진 780장을 경찰에 제출할 예정이다.
 
김 변호사는 "상대방(프레시안)이 그날 정 의원이 성추행했다고 주장하고 있어 그런 사실이 없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사진을 제출할 것"이라며 "증거로 제출할 수준이 되는지 (사진을)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성추행 피해를 주장한 기자 지망생을 고소하지 않은 이유에는 "우리가 문제 삼는 것은 미투 피해자라고 자처하는 인물이 아니라 언론이 이를 제대로 검증을 했는지 여부"라고 답했다.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한 기자 지망생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은 그의 서울시장 선거 출마회견이 예정돼 있던 지난 7일 인터넷 언론 '프레시안'에서 처음 보도됐다.
 
정 전 의원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고, 지난 13일 "일방적 주장을 근거로 허위사실을 보도했다"며 프레시안 서 모 기자 등 언론사 4곳의 기자 6명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프레시안은 16일 정 전 의원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프레시안 측은 "보도의 본질은 정치인 정봉주와의 진실 공방이 아닌 피해자의 외침이 사실로 입증되는 과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