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일정상회담 제의했나"라는 질문에...스가 답변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22일 북·일정상회담 추진 보도와 관련해 “북한과 다양한 방식으로 의견을 교환해왔다”고 말했다.
 

스가 관방장관 "북한과 다양한 방식 의견 교환"
"상세한 언급 피하겠다"면서도 부정은 안해
"대화로 전환?" 질문엔 "종래 방침 변화없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정상회담을 제의했느냐”는 기자 질문에 “북한과의 사이에서는 북·일 정부간 협의나 베이징 대사관 루트 등 다양한 기회와 수단을 통해 의견을 교환해왔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자세한 내용은 언급을 피하겠다”면서도 회담 제안 자체에 대해선 부인하지 않았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22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여부와 관련해 "북한측과 다양한 방식으로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22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여부와 관련해 "북한측과 다양한 방식으로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도=연합뉴스]

 
스가 장관은 “일본 정부가 북한에 대해 대화로 방향을 바꾼 것이냐”라는 질문에는 “종래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로서는 한·미·일 3개국의 연대를 기반으로 핵 미사일, 납치 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위해 대응해나가고 있다”면서 “무엇이 가장 효과적이냐는 관점에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앞서 교도통신은 21일 일본 정부가 최근 복수의 루트를 통해 북한 측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북한 측에 전했다고 보도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