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커버그 '데이터 스캔들' 첫 사과 "의회 증언 기꺼이 할 것"

21일(현지시간) CNN 인터뷰에서 페이스북 이용자 정보유출 사태에 대해 사과하며 "의회 증언도 기꺼이 하겠다"고 밝힌 마크 저커버그 CEO. [CNN 캡처]

21일(현지시간) CNN 인터뷰에서 페이스북 이용자 정보유출 사태에 대해 사과하며 "의회 증언도 기꺼이 하겠다"고 밝힌 마크 저커버그 CEO. [CNN 캡처]

페이스북 이용자 정보유출 파문 나흘 만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처음으로 직접 사과했다. 필요시 미국·영국 등 의회 증언 요구에 기꺼이 응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사태 나흘 만에 페이스북 성명 이어 CNN 인터뷰
"명백한 실수…데이터업체가 신뢰 저버려"
페이스북 책임 통감 "데이터 앱 모두 조사할 것"

저커버그 CEO는 21일(현지시간) CNN을 통해 방영된 사전 인터뷰에서 이번 사태가 "데이터업체가 신뢰를 저버린 것"이라고 하면서 "이런 일이 발생해 정말 죄송하다(I'm really sorry that this happened). 우리는 사람들의 데이터를 보호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저커버그는 또 이번 사태가 기본적으론 "코건·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와 페이스북 간 신뢰의 위반"이지만 "페이스북과 우리가 자신들의 정보를 보호할 것이라고 믿고 데이터를 공유한 사람들 간의 신뢰 또한 침해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앞서 영국 케임브리지대 소속 알렉산더 코건 교수가 개발·배포한 앱을 통해 수집된 페이스북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2016년 대선 당시 데이터 기업 CA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캠프로 유출된 사실이 폭로됐다.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이렇게 넘어간 5000만 명의 데이터는 트럼프 캠프가 유권자 성향을 분석하고 맞춤 홍보를 하는 데 활용됐다.
 
저커버그는 CNN 인터뷰에서 "2015년 코건이 CA와 함께 데이터를 공유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당사자의 동의 없이는 데이터를 공유할 수 없다'는 자사 정책을 공지한뒤 자료를 삭제하겠다는 약속을 코건과 CA로부터 받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약속이 지켜지지 않은 것을 이번 언론 보도를 알게 됐다는 것이다.
 
저커버그는 “명백한 실수”라면서 2015년 당시 페이스북 이용자들에게 사실을 밝히지 않은 것도 "후회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태와 관련한 의회 증언 요구에 대해선 "가장 많은 걸 알고 있는 사람을 보내겠다. 그게 만약 나라면, 내가 기꺼이 갈 것"이라고 확인했다.
 
저커버그 CEO는 재발방지를 위한 후속 조치도 밝혔다. 정보 접근 권한이 있는 의심스러운 모든 앱들에 대해 조사를 할 것이며 여기에 동의하지 않은 개발자는 페이스북 활동을 금지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이용자가 3개월간 앱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개발자의 정보 접근권을 박탈할 것이라며 "향후 며칠 동안 더 많은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용자 정보 유출 사태 관련해 저커버그 CEO가 21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직접 올린 해명 글. [페이스북 캡처]

이용자 정보 유출 사태 관련해 저커버그 CEO가 21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직접 올린 해명 글. [페이스북 캡처]

다만 이번 사태가 페이스북에 대한 규제 강화를 넘어 규제 방식 전반에 대한 재검토로 나아가야 한다는 입장도 드러냈다. 저커버그는 "우리가 규제 받아선 안 될지에 대해선 잘 모르겠다"면서 "나는 광고 투명성 규제와 같은 것들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